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우리 갯벌, 세계자연유산보다 생물다양성 더 우수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 650종의 서식생물 확인

[환경일보] ‘2019년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와덴해 갯벌보다 우리나라 갯벌의 생물다양성이 더욱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은 지난해 우리나라 갯벌의 약 90%가 있는 서해·남해서부 해역에 대한 해양생태계 종합조사를 실시한 결과, 우리나라 갯벌의 서식 생물이 총 650종에 이르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와덴해 갯벌(총 400종) 보다 1.6배 높은 수치로 우리나라 갯벌의 생물다양성 수준이 매우 높음을 나타낸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는 전체 갯벌 퇴적물의 평균 입자 크기가 모래와 점토의 중간크기 정도(중립 실트)이고, 2015년 이후 거의 변화가 없다는 것도 확인됐다.

우리나라 갯벌의 서식 생물은 총 650종으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와덴해 갯벌보다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갯벌을 대표하는 저서동물 3개 분류군(다모류, 갑각류, 연체동물)도 3회에 걸친 조사(2015, 2017, 2019)에서 일정한 비율로 나타나 우리나라 서해·남해서부 갯벌이 안정된 생태계를 유지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암반생태계에 출현한 생물 종수도 502종으로, 2015년(544종)과 2017년(497종)에 비해 큰 변화가 없었다.

한편, 갯벌과 같이 염분이 있는 곳에 서식하는 염생식물의 출현종수와 분포면적은 지난 조사(2015, 2017)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에 강수량이 적어 칠면초 군락이 성장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됐고, 건조한 기후로 모새달 군락이 확장되면서 면적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해조류도 출현 종수가 꾸준히 증가했는데 이는 따뜻한 바다를 선호하는 홍조류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제주 문섬에 서식하는 긴가지해송(왼쪽부터), 실해송, 빗자루해송, 거문도 유착나무돌산호. <자료제공=해양수산부>

아울러, 이번 조사에서는 총 33종(갯벌무척추동물 7종, 바닷새 6종, 암반무척추동물 18종, 해조류 2종)의 해양보호생물 서식지와 분포현황이 확인됐다.

특히 제주 문섬과 거문도에서는 산호류의 신규 서식지가 발견돼 향후 해양보호구역 확대와 해양보호생물 관리를 위한 근거 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를 연구기관 등의 전문가들에게 제공하는 한편, 국민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카드뉴스와 소식지 등으로 제작해 해양환경정보포털 누리집에 게재할 계획이다.

국가 해양생태종합조사 현황 <자료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 이재영 해양생태과장은 “건강한 우리 바다를 만드는 것은 해양생태계의 현 상황에 대한 진단으로부터 시작된다”며 “앞으로도 종합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해양생태계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해양생물 다양성을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020년 종합조사에서는 동해·남해동부·제주 해역과 생태학적 중요해역 678개 정점을 조사하며, 종합조사에 관한 사업 소개와 설명 자료는 누리집에 게재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