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기후변화 심화··· 지난겨울 역대 최고로 더웠다1973년 관측망 확충 이래 최고·최저·평균기온 모두 최고값 경신

[환경일보] 지난겨울 기온이 1973년 이래 극값을 경신해 최고, 최저, 평균기온 모두 1위를 기록했다. 반면 적설량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겨울 전국 평균기온은 3.1℃(평년편차 +2.5℃)로 기상관측망을 전국적으로 대폭 확충한 1973년 이래 가장 높았다.

최고기온(8.3℃, 평년편차 +2.2℃)과 최저기온(-1.4℃, 평년편차 +2.8℃) 역시 가장 높아, 기후변화 속에서 이례적으로 가장 따뜻했던 겨울로 기록됐다.

<자료제공=기상청>

12월과 2월에 추위가 있었지만 짧아서, 대부분 기간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고, 특히, 1월은 따뜻한 남풍의 잦은 유입으로 전국에 고온현상이 나타나 1973년 이후 가장 높은 기온과 가장 적은 한파일수를 기록했다.

이처럼 지난겨울 기온이 크게 올라간 원인은 먼저 시베리아 지역으로 따뜻한 남서풍이 자주 유입되면서 고온현상(평년보다 3℃ 이상 높음)이 나타나, 차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발달하지 못하면서 우리나라로 부는 찬 북서풍이 약했기 때문이다.

지난겨울(2019년 12월~2020년 2월)의 기온 관련 기상요소별 순위(1973년 이후 전국평균, 윗쪽 표)와 지난겨울 월별 기온 관련 기상요소별 순위(1973년 이후 전국평균) (단위: 기온(℃), 일수(일) <자료제공=기상청>

아울러 겨울에 발달하는 극 소용돌이가 평년에 비해 강해 제트기류가 극 가까이에 형성돼 북극의 찬 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했다.

또한 아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높아 우리나라 남쪽의 따뜻하고 습한 고기압의 세력이 유지돼 우리나라로 따뜻한 남풍기류가 유입됐다.

2019년 12월~2020년 2월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비구름에 의한 잦은 강수로 강수량(168.1㎜, 95.5퍼센타일)은 1973년 이후 3 번째로 많았으나, 기온이 높아 눈보다는 비가 주로 내려 눈(최심신적설 5.3㎝)이 가장 적은 겨울이었다.

지난겨울 우리나라 남쪽의 고기압과 중국 남부에서 발달해 접근한 저기압 사이에서 형성된 남풍으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자주 유입돼 전국(강원영동 제외)적으로 강수량이 많았다.

반면 우리나라 주변의 기온이 평년보다 매우 높았고, 약한 시베리아 고기압으로 찬 북서기류에 의한 눈구름대가 잘 만들어지지 않아 지난겨울의 적설이 하위 1위를 기록한 지점이 많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