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해양생물에서 신경조절물질 발견뇌기능, 간기능 개선 효과로 국내‧외 학술지 게재

[환경일보]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해양수산부 국가연구개발사업 ‘포스트게놈다부처유전체사업’ 수행을 통해 ‘낙지(Octopus minor)’와 ‘돌기해삼(Apostichopus japonicus)’ 유전체 정보에서 뇌기능과 간기능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되는 신경조절물질 및 효소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참고로 스펙신(Spexin)은 신경펩타이드로 뇌에서 공포를 조절하는 물질을 말하며, 메트릭스 메탈로펩티데이즈(Matrix metallopeptidase)는 효소로 콜라겐이나 젤라틴을 분해하는 물질이다.

신경조절물질 스펙신과 효소 메트릭스 메탈로펩티데이즈는 해양생물에서는 처음 발견되는 것으로 향후 해양바이오 산업과 이에 연계되는 헬스케어 산업에 새로운 가능성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연구진이 ‘낙지(Octopus minor)’와 ‘돌기해삼(Apostichopus japonicus)’ 유전체 정보에서 뇌기능과 간기능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되는 신경조절물질 및 효소를 발견했다. <사진제공=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국립해양생물자원관 포스트게놈다부처유전체사업팀(연구책임 안혜숙)과 고려대학교 박해철 교수 연구팀은 스펙신(Spexin) 유전자가 항우울, 항불안에 관여한다는 연구 결과를 지난해 프론티어 인 뉴럴 써킷즈(FrontiersinNeuralCircuits)저널에,메트릭스메탈로펩티데이즈(Matrixmetallopeptidase) 유전자기능분석을통한간질환연구모델결과는 발생과 생식(Development & Reproduction) 저널에 게재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안혜숙 국가해양생명자원센터장은 “유전자․단백질 기반 바이오의약품이 대세인 최근 글로벌 신약개발 트렌드에 발맞추어 다양한 해양생물후보 소재 개발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