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금강의 식물플랑크톤’ 도감 발간식물플랑크톤 160종 형태 사진·생태학적 정보 담아
금강의 식물플랑크톤 도감 <사진제공=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금강에 사는 식물플랑크톤 160종에 관한 분류·생태학적 정보가 담긴 ‘금강의 식물플랑크톤 도감’이 발간됐다.

4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에 따르면 식물플랑크톤은 동물, 식물, 원핵생물, 원생생물, 균류 등 생물의 5계 분류체계 중 원생생물계에 속한다. 엽록체로 광합성을 하고 미세조류(microalgae)라고도 불린다.

도감에는 돌말류 64종, 녹조류 62종, 남조류 19종, 윤조류 12종, 대롱편모조류 3종 등 모두 160종의 다양한 식물플랑크톤이 수록됐다.

이번 도감은 금강에 서식하는 식물플랑크톤의 이름, 현미경 화상 자료와 함께 출현 지역, 서식 환경 등의 생태학적 정보를 담았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지난해 1월부터 10개월 간 상명대학교, 경기대학교 연구진과 함께 금강의 식물플랑크톤을 분류군별로 체계적으로 정리해 도감을 제작했다.

종명 또는 이명, 분류군별 용어 설명과 같은 전문 자료를 포함하고 있으며, 고화질의 광학과 전자현미경 화상 자료를 수록해 관심 있는 일반인들도 식물플랑크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도감은 공공기관과 대학, 도서관, 유관기관 등을 대상으로 5월31일까지 배포될 예정이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도서관에서도 열람할 수 있다.

정상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연구실장은 “금강의 식물플랑크톤 도감은 기존에 발간된 3권의 도감(낙동강, 북한강, 남한강)과 함께 연구자뿐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식물플랑크톤의 다양성과 생태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킬 수 있는 기초 자료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