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김제·부안, 새만금 해수유통 압도적 찬성김제시민 72.7%, 부안군민 78.5% 해수유통에 찬성

[환경일보] ‘새만금 해수유통’이 전라북도 총선의 최대 이슈로 부각 되고 있는 가운데 새만금 중심 도시인 김제시·부안군 유권자 10명 중 7명 이상이 해수유통을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국회의원인 김종회 의원이 지난달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뷰에 의뢰해 김제시(2월14~16일) 만 18세 이상 시민 1000명, 부안군민(2월14~17일) 500명을 대상으로 ‘새만금 해수유통’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

김제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새만금 해수유통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72.7%, '반대한다'는 응답이 11.8%로 나타났다. 해수유통 찬성이 반대보다 6.2배 높았다. ‘

어느 쪽도 아님’ 응답은 15.5%였다. 남성(76.3%)이 여성(69.1%)보다 7.2%p 높게 나타나 해수유통에 더욱 적극성을 보였다.

전 연령대별로 ‘새만금 해수유통’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새만금해수유통 찬성은 82.3%로 반대 8.2%보다 10배 가량 높았다.

30대 77%, 50대 75.3%, 60대 73.7%로 평균치보다 높았다. 20대는 71.7%, 70대 63.7%로 나타났다.

새만금 해수유통을 찬성하는 이유는 ▷새만금호를 살리기 위해(32.4%) ▷명품수변도시 건설을 위해(29,7%) ▷환경과 개발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어서(29.1%) ▷도지사가 약속했기 때문에(6.4%) 순으로 나왔다.

반면 해수유통론 반대하는 이유는 ▷개발사업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하므로(36.8%) ▷환경단체 주장에 동의하지 않기 때문에(26.0%) ▷새만금 개발에 청사진이 없기 때문에(14.9%) ▷수질문제 해결이 가능하기 때문에(10.3%) 등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새만금 수질 개선이 실패하면서, 환경단체들은 수질개선과 생태계 회복을 위해 해수유통을 촉구하고 있다.

부안군민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새만금 해수유통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78.5%로 김제시민 찬성률보다 5.8%p 높았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9.1%로 나타났으며 ‘어느 쪽도 아님’ 응답은 12.4%였다. 남성(82.9%)이 여성(74.3%)보다 8.6% p높았다.

부안군도 전 연령대별로 ‘새만금 해수유통’에 찬성하는 입장이 컸다. 특히 30대 새만금해수유통 찬성은 92.4%가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84.4%, 60대 81.9%, 20대 78.5%, 40대 78.4%, 70대 67.7%의 찬성 입장을 보였다.

해수유통 찬성 이유는 새만금 해수유통을 찬성하는 이유는 ▷명품수변도시 건설을 위해(34.8%) ▷새만금호를 살리기 위해(31%) ▷환경과 개발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어서(29%) ▷도지사가 약속했기 때문에(4.4%) 순으로 나왔다.

반면 해수유통을 반대하는 이유는 ▷수질문제 해결이 가능하기 때문에(32.3%) ▷개발사업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하므로(25.2%) ▷환경단체 주장에 동의하지 않기 때문에(23.2%) ▷새만금 개발에 청사진이 없기 때문에(11.2%) 였다.

이번 조사는 2020년 2월 14~16일 김제시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남녀 1000명, 부안군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남녀 500명을 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질문지를 이용한 유선전화조사(100%)로 실시됐다.

김제시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포인트, 부안군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4.4%포인트로 나타났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