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코로나19 걱정 없이 이색 나무심기에 참여하세요”‘2020 내나무 갖기 캠페인’ 온라인 행사, 1인당 1만원권 5000매 발송
‘나무 갖기 캠페인’ 포스터 <자료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청이 제75회 식목일을 앞두고 현장에서 묘목을 나눠 주던 ‘내나무 갖기 한마당’ 행사를 ‘그루콘’을 발송해 나무를 심을 수 있도록 하는 온라인 행사로 변경해 추진한다. 그루콘은 산림청 캐릭터 그루와 이모티콘의 합성어로 묘목을 구매할 때 이용할 수 있는 교환권이다.

온라인에서 진행되는 ‘2020 내나무 갖기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묘목 시장을 활성화하고, 나무를 심는 국민 참여와 분위기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국민 누구나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컴퓨터나 모바일기기로 참여할 수 있다. 참여기회 확대를 위해 2차에 걸쳐 진행된다. 다만 1개의 휴대폰 번호로는 1차와 2차 중 1번만 참여가 가능하다.

그루콘은 산림조합이 운영하는 전국 115개소 나무 시장에서 묘목을 구매할 때 이용할 수 있으며, 4월10일까지 사용해야 한다. 그루콘을 이용할 수 있는 전국 나무 시장 주소와 연락처는 캠페인 누리집이나 산림청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산림청은 접수된 휴대폰 번호의 오류·중복 등을 검토한 뒤 접수 다음날부터 문자로 그루콘을 발송할 예정이다. 금요일과 주말에 접수될 경우 월요일에 발송된다.

산림조합에서 운영하는 나무 시장은 이번 캠페인을 위해 묘목생산자로부터 묘목을 사는 등 사전 준비를 마치고, 묘목 시장 활성화에 동참하기로 했다.

115개소 나무시장마다 판매하는 수종이 다르므로 원하는 묘목을 꼭 구매해야 하는 경우, 나무시장에 판매여부를 전화로 문의하고 방문하는 것이 좋다.

인터넷이나 휴대전화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분들을 위해 그루콘을 다른 사람에게 전송할 수 있도록 했다. 예를 들어 자녀가 신청해 그루콘을 받아 부모님께 전송할 수 있다.

그루콘은 한 번만 이용이 가능하므로 누구나 볼 수 있는 공간에 노출할 경우 다른 사람이 먼저 이용할 수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이와 함께 캠페인 누리집에서 ‘나의 나무 찾기’, ‘나는 무슨 나무일까요?’라는 2개의 행사도 진행되며, 이 행사에 참여한 후 이름과 휴대폰 번호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300명에게 선물을 제공한다. 선물은 경상북도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에서 생산한 임산물 오미자청을 제공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관련해 위험지역에 있거나 격리 중인 분들이 그루콘을 받았다면 바로 나무 시장으로 가지 말고 위험 상황이나 격리가 해제된 후에 방문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루콘을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면 다른 분에게 전달해 이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다만 매년 3월부터 4월까지 각 지방자치단체가 행사장을 마련해 직접 묘목을 나누어주는 행사는 기관별 여건에 따라 검토해 추진하고 있으므로 참여를 희망하는 분들은 사전에 해당 기관에 행사 개최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그루콘으로 묘목시장도 활성화되고 코로나19로 어려운 분들이 나무를 심으면서 이 상황을 극복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