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한국환경공단, 시민참여과제 최우수성남시‧환경부 협업으로 시민참여형 하수도 악취 개선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기획재정부가 주관한 2019년 혁신·협업·시민참여 과제’ 공모 결과, 시민참여 부문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019년 혁신·협업·시민참여 과제는 공공부문 협업 및 시민참여를 통한 대국민 서비스 제고를 위해 기획재정부가 지난해 1월10일부터 25일까지 국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모다.

혁신, 협업, 시민참여 등 3개 분야로 진행된 이번 공모에는 총 107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한국환경공단을 포함한 13개 기관의 과제가 최종 선정됐다.

한국환경공단이 환경부, 성남시와 협업을 통해 진행한 과제인 ‘시민과 함께 악취다운(Down) 지도로, 아름다운 생활 환경을!’의 주요 내용은 하수도 악취 문제 개선을 위한 ▷시민 악취개선단 구성 ▷하수도 악취지도 제작 ▷악취 개선방안 수립 등이다.

성남시민 115명 등으로 구성된 ‘시민 악취 개선단’은 성남시 내 현장 점검 및 시민을 대상으로 한 악취체감 설문조사 등을 통해 약 4000건의 하수악취체감 자료(데이터)를 수집했다.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공단은 커뮤니티 매핑(Community mapping) 방식을 착안해 성남시의 시민 참여형 하수도 악취지도를 제작했다.

먼저 성남시민 115명 등으로 구성된 ‘시민 악취 개선단’은 성남시 내 현장 점검 및 시민을 대상으로 한 악취체감 설문조사 등을 통해 약 4000건의 하수악취체감 자료(데이터)를 수집했다.

또한 시민이 체감한 하수도 악취발생 종류, 장소, 강도, 빈도, 계절 및 시간대 등에 대한 정보를 기반으로 제작한 악취지도를 통해 악취체감도가 높은 지역을 대상으로 악취저감설비를 설치했다.

시민 악취체감도가 높은 지역 위주의 악취저감설비 설치를 통해 하수도 악취를 발생시키는 황화수소 농도를 악취저감설비 설치 이전 대비 83% 수준으로 저감한 성과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참고로 황화수소는 수소의 황화물로 악취를 가진 무색의 유독 기체이며, 하수구 및 습지와 같이 산소가 부족한 장소에서 유기물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될 때 생성된다.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은 “공단은 이번 과제 수행 경험을 계기로 공단 전 사업 추진에 있어 국민의 의견을 적극 활용한 사회적가치 창출은 물론 국민 중심의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