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무인비행선 활용 사업장 오염물질 배출 감시서해안 시화‧반월, 대산 산단 3월 집중감시 추진

[환경일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3월11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반월 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무인비행선을 활용한 사업장 미세먼지 배출 감시 현장을 점검했다.

환경부는 무인기(드론)에 비해 장시간 비행이 가능한 무인비행선 2대를 활용,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아산 국가산단, 시화·반월 산단, 여수 산단 등을 대상으로 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계절관리제가 막바지인 3월 한달 동안 시화·반월, 대산 산단 등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불법 배출 감시를 실시하고 지상의 이동측정차량과 연계한 집중 감시도 펼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11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소재 반월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무인비행선을 활용한 미세먼지 배출 감시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제공=환경부>

무인비행선은 눈에 잘 띄는 형태로 장시간 활공하기 때문에 사업장에서 자체적으로 배출시설을 잘 관리하도록 경각심을 고취시킬 뿐 아니라 홍보활동도 병행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특히 지도·점검 시 무인비행선 단독이 아닌 무인기(드론)·이동측정차량 등과 함께 활용하면 사업장의 불법 배출을 예방하는 효과가 나타난다.

한편 환경부는 효율적으로 사업장을 단속하기 위해 무인비행선과 함께 첨단장비를 적극 도입하는 등 점검 방식의 첨단화·과학화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18대의 이동측정차량과 36대의 무인기(드론)를 운영 중이며, 전담 인력도 확충(2020년 27명)해 점검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무인비행선은 1회 충전으로 4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해 상시감시에 적합하다. <사진제공=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정부는 첨단장비를 총 동원하여 사업장의 불법 배출 행위를 감시하고 법규 준수성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계절관리제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3월 한달 동안 사업장 감시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관련 업무 담당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