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서귀포·고창·서천 ‘람사르습지’ 인증 추진습지 보전과 현명한 이용에 참여한 도시‧마을 국제 인증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서귀포시(물영아리오름‧내륙습지), 고창군(운곡습지·고창갯벌, 내륙·연안습지), 서천군(서천갯벌‧연안습지) 등 우리나라 모범 습지도시 3곳을 선정해 3월 15일 람사르협약 사무국에 제2차 람사르습지도시 국제 인증을 신청한다.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제도는 람사르습지로 인정받은 습지 부근에 위치해 습지 보전과 현명한 이용에 모범적으로 참여한 도시나 마을을 국제적으로 인증하는 제도다.

2011년 우리나라와 튀니지가 공동으로 제안‧발의해 2015년 제12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정식으로 채택됐다.

이후 2018년에 열린 제13차 총회에서 우리나라 4개 도시(창녕·인제·제주·순천) 등 7개국 18개 도시가 최초로 인증을 받은 바 있다.

고창군 운곡습지(내륙) <자료제공=환경부>
고창갯벌(연안) <자료제공=환경부>

이번에 제2차 람사르습지도시 국제 인증을 신청한 3곳은 국제협약(람사르협약)과 국내법(습지보전법)에 따른 람사르습지 및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올해 2월 국가습지심의위원회를 통해 최종 후보지로 선정됐다.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은 기생화산구에 발달한 습지로, 마을규약을 통해 주민주도형 습지 보전활동과 생태교육·관광이 활성화된 지역이다.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습지 <자료제공=환경부>

고창군 운곡습지는 오베이골의 저층습지와 운곡저수지의 호소형습원이 결합된 내륙습지이고, 수려한 경관을 지닌 고창갯벌은 지형·지질학적 가치가 높은 연안습지다. 고창군은 내륙·연안습지에 대한 복원사업을 실시하고 생태관광을 운영하는 등 습지 보전과 이용을 조화롭게 실천하고 있다.

서천군 서천갯벌은 도요물떼새들의 중간 기착지이며 다양한 생물들이 서식한다. 서천군은 이곳에서 철새 보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갯벌 정화활동을 펼치는 등 활발한 지역주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서천갯벌 <자료제공=환경부>

이들 3곳의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여부는 람사르협약 사무국(독립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제59차 상임위원회(2021년 상반기 예정)에서 결정되며, 최종적으로 인증이 확정되면 2021년에 열릴 제14차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중국 우한 예정)에서 인증서를 받게 된다.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받은 지역은 6년간 지역 농·수산물이나 생산품 판촉, 생태관광 활성화 프로그램 등에 인증 상표(브랜드)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람사르습지도시 인증프로그램 운영지원사업(환경부)’과 ‘해양보호구역 관리사업(해양수산부)’을 통해 습지보전이용시설, 생태관광 기반시설 확충하는 비용도 지원받는다.

환경부 박연재 자연보전정책관은 “우리나라가 제안했던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제가 전 세계 습지도시들의 관심 증대로 활성화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을 선도적으로 이끌어나가는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