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한강, 13년 만에 안 얼었다지난겨울 서울 평균 최고기온 6.1℃ 역대 1위 기록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2006년 이후로 13년 만에, 2019년 겨울 한강은 결빙된 날이 없다고 발표했다.

2019년 겨울(2019년 12월부터 2020년 2월)은 따뜻한 겨울이었기 때문에 한강이 얼지 않았다.

이는 한강 결빙 조건인 서울 최저기온 -10℃ 미만인 날이 4~5일 지속된 날이 없었으며, 2019년 겨울 -10℃ 미만으로 기온이 떨어진 날은 전체 기간 중 4일(2019년 12월6일, 12월31일/ 2020년 2월5일, 2월6일)에 불과했다.

지난겨울 서울 평균 최고기온은 6.1℃로 역대 1위, 평균기온은 1.8℃, 평균 최저기온은 –1.9℃로 각각 역대 2위를 기록했다.

한강 결빙 관측지점 <자료제공=기상청>

2019년 겨울 기온이 높았던 원인으로는 북극의 찬 공기가 갇혀 시베리아 고기압이 약화되면서 우리나라로 부는 차가운 북서풍이 약해졌으며, 따뜻한 남풍기류가 유입됐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1906년부터 한강의 결빙 상태를 관측해왔다. 한강 결빙 관측지점은 한강대교 노량진 쪽 2번째와 3번째 교각 사이에서 상류 쪽 100m 부근의 남북 간 띠 모양의 범위이다.

이는 1906년 노량진이 한강 주요 나루 중 접근하기 쉬웠기 때문에 관측 기준점으로 지정됐다.

한강 결빙은 1906년 관측 이래 1934년 12월4일이 가장 빨랐고, 1964년 2월13일이 가장 늦었으며, 관측되지 않은 해는 8차례(1960, 1971, 1972, 1978, 1988, 1991, 2006, 2019)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