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어린이와 고령자 가정 내 안전사고 주의하세요사고시 위해정보신고 전화, 모바일앱 등 신고 요청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최근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가정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가정 내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최근 3년간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 시스템(CISS)로 접수된 안전 관련 신고 중 가정(주택)에서 발생한 사고는 2017년 3만3806건(47.6%), 2018년 3만8141건(53.0%), 2019년 4만525건(55.5%)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가정 내 사고 중 연령 확인이 가능한 안전사고를 분석해 보면, ‘10세 미만’이 2017년 1만6687건(50.2%), 2018년 1만5518건(42.9%), 2019년 1만5838건(40.9%)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60세 이상’도 연평균 13.6% 정도 발생했다.

가정 내 안전사고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10세 미만'의 어린이 사고는 추락이 3905건(24.7%)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미끄러져 넘어짐 3286건(20.7%), 부딪힘 3251건(20.5%), 눌리거나 끼임 1230건(7.8%) 등의 원인으로 발생했다.

특히 `10세 미만' 어린이의 경우 영아기(0세), 걸음마기(1~3세), 유아기(4~6세), 학령기(7~10세 미만) 등 발달단계에 따라 사고의 양상*이 다르게 나타나고 있어 연령별로 보호자의 적절한 사고 예방조치가 필요하다.

또한 ‘60세 이상' 고령자의 가정 내 안전사고 5117건을 원인별로 살펴보면, 미끄러져 넘어지는 사고가 2,415건(47.2%)으로 가장 많았고, 장소로는 화장실·욕실에서 발생하는 사고 비율이 19.6%(1003건)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어린이와 고령자 등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가정 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침대 낙상 방지용 보조 난간과 모서리 부딪힘 방지용품 설치 ▷욕실 바닥에 미끄럼 방지 스티커 등을 부착하고, 생활 반경 안에 설치된 가구나 가전제품 등의 위험 요소를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

앞으로 행정안전부와 한국소비자원은 “가정은 누구나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장소이지만 통계에 따르면 절반이 넘는 사고가 발생하는 위험한 곳이라며, 앞으로 가정 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 등과 협력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국민들께서도 일상생활 속에서 소비하는 물품 등에서 사고가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을 경우 위해정보신고 전화, 모바일앱 또는 한국소비자원 CISS 누리집을 통해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