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장거리 이동성 에어로졸의 특성 분석과 황사예측 개선에 활용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3월20일(금)부터 6월5일(금) 약 2개월 동안 4차례에 걸쳐 ▷항공기 ▷선박 ▷지상 ▷위성 측정망을 활용한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을 인천~목포 앞바다에서 시행한다.

이번 입체관측은 우리나라 지리적 특성상 주변국에서 발생한 황사나 미세먼지 등의 대기오염 물질이 주로 유입되는 서해상에서 대기오염 물질의 특성과 영향을 분석한다.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의 명칭은 ‘YES-AQ(YEllow Sea-Air Quality) 캠페인’이며, 국립기상과학원을 비롯한 총 8개 기관이 참여해 총 63종의 다양한 기상 관측 장비 및 대기질 측정장비를 동원한다.

특히 기상청과 환경부에서 각각 운영 중인 항공기를 공동 활용해 다양한 기상 조건에서 대기 오염물질에 대한 입체관측을 강화할 예정이다.

항공기, 선박, 지상, 위성 측정망을 활용한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이 2개월 동안 실시된다. <자료제공=기상청>

기상선박(기상1호)에는 기존 장비 외에 선박용 스카이라디오미터와 광흡수계수측정기를 추가해 서해상 에어로졸의 광학적 특성을 심도 있게 관측할 예정이다.

지상에서는 기상청 기후변화감시소와 서울대학교에 설치된 각종 측정 장비들을 활용하여 국내 대기질의 물리·화학·광학 정보를 생산한다.

위성자료로는 천리안 위성 2A호 및 천리안 해양관측위성 탑재체(GOCI)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에어로졸 수평관측용(MODIS)과 연직관측용(CALIOP) 위성의 자료를 활용한다.

관측결과는 국내로 유입되는 장거리 이동성 에어로졸의 특성을 분석하여 황사예측 개선에 활용되고 황사관련 대기질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도 제공될 예정이다.

더불어 천리안 위성 2A호와 정지궤도 환경 위성(GEMS) 산출정보를 검증하고 에어로졸 알고리즘 개선에 활용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공동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을 통해 확보한 자료가 황사, 미세먼지 등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대기오염 물질의 감시 및 예측성을 높여 국민의 건강 보호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