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환경단체, 제주 대정해상풍력 재검토 요청주민수용성 및 해양포유류 서식지 훼손으로 논의 보류

[환경일보] 현재 사업 지구 지정이 추진 중인 대정해상풍력(풍력발전기 18기 건설, 100㎿)이 주민수용성 및 해양포유류 서식지 훼손 문제로 논의가 보류된 가운데 20여개 환경단체들이 제주도 의회에 대정해상풍력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을 반려할 것과 해상풍력 사업 진행에 세부 입지기준을 개선할 것을 요청했다.

환경시민단체들은 대규모 해상풍력발전 건설로 남방큰돌고래 서식지가 파괴돼 멸종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사진제공=핫핑크돌핀스>

제주특별자치도는 2030년까지 도내 전력 수요를 신재생에너지로 100% 공급하기 위한 에너지 종합계획(CFI. Carbon Free Island 2030 정책)을 추진 중이며, 특히 풍력발전사업이 전체 발전 목표치의 57%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제주도 내 풍력발전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업 활동 제약, 경관 훼손, 해양생태계 영향 등을 우려한 갈등으로 인해 사업 지연이 반복되고 있다.

이에 따라 풍력발전사업 입지의 사회적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환경영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현재의 입지 세부 평가 기준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대정해상풍력 사업 대상지는 멸종위기에 처한 남방큰돌고래가 연중 서식하는 곳이어서, 가뜩이나 개체 수가 줄고 있는 남방큰돌고래가 멸종할 우려가 높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