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제주 송악산 망가진다, 호텔 개발 철회하라”

[환경일보] 환경영향평가 전문기관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에서 제시한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 사업을 재검토하라는 의견을 제시했음에도 여전히 추진되고 있어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송악산 개발반대 대책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 사업이 자연경관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를 재검토하라는 환경영향평가 전문기관의 의견은 환경영향평가 심의위원들에게 아예 전달되지 않았다”며 사업 백지화를 요구했다.

<사진제공=송악산 개발반대 대책위원회>

실제로 지난 2월27일 제주도의회가 주최한 ‘송악산을 통해 본 제주 자연문화유산의 가치인식 제고’ 정책토론회를 통해 송악산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될 가치가 충분하다는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가 제시됐다.

그러나 제주도는 송악산 일대가 유원지로 지정돼 있다는 이유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지구 추가 등재를 하지 않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