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한국환경회의, 21대 총선 공약 ‘탄소제로’ 제시정당들에게 기후‧생태위기 해결 위한 정책과 인물 요구

[환경일보] 한국환경회의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21대 총선 환경정책으로 탄소제로 생태사회전환 제로백을 제안했다.

한국환경회의는 한국사회가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하기 위해 줄여야 할 것과 도전해야할 주요 과제로 ▷기후위기 및 탈핵 ▷자원순환 ▷화학물질관리 ▷국토보전 ▷4대강자연성회복 ▷해양생태계보전 ▷먹거리 안전 ▷환경정의 등 총 8개 분야에서 25가지 핵심 정책을 제안했다.

특히 한국환경회의는 기후위기 및 탈핵을 다룬 ‘온실가스 배출 & 내연기관 제로 – 에너지전환 100%’ 정책은 기후위기가 현실화되는 현 상황에서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을 강조했다.

당장 시급한 과제로는 ▷기후위기 대응법 제정 ▷2030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 수립 ▷탈핵에너지기본법 제정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 중단 ▷내연기관차 퇴출 로드맵마련 ▷대기관리권역 사업장 오염물질 배출허용총량 기준 강화 등을 꼽았다.

한국환경회의 명호 운영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정국이 어수선하지만, 기후위기 역시 시급한 과제”라며 “앞으로 지구기온 상승 마지노선까지 10년도 채 남지 않은 만큼, 주요 환경현안에 대해서 각 정당들이 꼼꼼하게 총선 정책을 점검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42개 환경시민단체로 구성된 한국환경회의는 21대 총선을 맞아 각 정당들에 기후위기/생태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과 인물을 요구했으며, 시민들에게 환경 의제의 중요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