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직업건강협회, 콜센터 근무자 건강권 보장해야보건관리자 배치, 근로자 안전보건 의무교육 요구
정혜선 회장 <사진제공=직업건강협회>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직업건강협회(회장 정혜선)는 지난 16일, 콜센터 근로자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 이상 발생하면서, 콜센터 상담원의 건강을 위협하는 열악한 근무환경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자체 조사 결과 콜센터 상담원은 전국적으로 약 40만명이 종사하는 큰 산업이다. 하지만 좁은 휴게 공간과 부족한 환기시설 등 열악한 근무환경은 물론 보건관리자 선임대상 업종으로 구분되지 않아 전문 의료인에 의한 적절한 건강관리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직업건강협회는 현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보건관리자 배치·근로자 안전보건교육 실시 등을 요구하는 ‘콜센터 근로자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을 통한 보건관리자 선임 ▷정기 안전보건교육 대상 포함 ▷사무실 내 충분한 환기시설 설치, 매 층마다 휴게시설 마련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직업건강협회 정혜선 회장은 “단기적인 보건관리로는 근로자의 건강을 담보할 수 없다”며, “보건관리자를 전담으로 채용하여, 콜센터 특성에 맞는 건강관리를 통해 상담원의 건강이 증진된다면 이는 기업의 생산성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콜센터 등 사업지원서비스업이 보건관리자 선임대상 업종에 포함돼 있지 않지만 감정노동, 직무스트레스, 근골격계질환 등의 발생이 높은 만큼 직업건강협회는 앞으로도 다양한 업종에 종사하는 근로자를 위해 역량 강화에 노력하고 정부에 보건관리자 선임확대를 건의할 예정이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