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코로나19 극복 위해 ‘과학기술특별봉사단’ 띄운다과총, 과학기술계가 뜻 모아 사회적 책무 이행에 나서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극복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과학기술특별봉사단(이하 봉사단)을 곧 출범시킬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봉사단 출범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공중보건 위기 상황을 맞아 과학기술인의 사회적 책무 이행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봉사단은 과총을 중심으로 각계 과학기술 기관·단체 등이 참여하는 범 과학기술 조직으로 꾸려질 전망이다.

이를 위해 과총은 오는 20일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공학한림원,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대덕연구개발특구기관장협의회와 함께 온라인 화상회의를 열어 활동방안을 논의한다. 봉사단 참여기관은 추후 확대할 예정이다.

피해 지역을 돕는 현장 조직은 과총의 지역 네트워크인 13개 지역연합회를 중심으로 꾸리고, 각 지역 산학연이 참여하는 형태로 운영할 계획이다.

코로나19의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지역에는 과총 대구지역연합회와 경북지역연합회가 설립·운영되고 있어 이들 지역이 가장 중점적으로 활동하게 된다.

출연연이 밀집한 대전지역연합회, 지리적으로 인접한 경남지역연합회와 부산·울산지역연합회 등에서도 대구·경북에 대한 공동 지원을 모색할 예정이다.

봉사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피해 지역 지원 등 현장 활동과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한 대국민 소통 활동을 전개하겠다는 계획이다.

범사회적으로 추진 중인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의 확산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종교시설 등과 협력하고 기술적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과학기술 전문성을 살려 대구·경북 등 피해 지역 중소기업의 애로기술을 비대면 방식으로 자문하고, 방역현장에 대한 기술적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현장의 애로 수요를 청취·파악하기 위한 채널도 상시 운영한다.

국민의 과도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코로나19에 대한 과학적 ‘팩트체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유튜브에 공개하는 등 소통 활동도 펼친다.

과총은 앞서 ‘코로나19, 과학적으로 알아보기’ 카드뉴스를 제작하고, 지난 12일에는 청중이 없는 온라인 형식으로 ‘코로나19 중간점검‘ 포럼을 개최해 유튜브 생중계했다.

이우일 과총 회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 노력하고 있다”면서 “과학기술인들도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공동체 문제해결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