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공급 확대기술·산업적 활용 가치 높은 10종 지정 공모, 390억원 투입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AI) 개발에 필수적인 양질의 AI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개방하는 AI 학습용 데이터 사업을 공모한다.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AI) 개발에 필수적인 양질의 AI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개방하는 AI 학습용 데이터 사업 공모를 3월20일(금)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3년간 총 65개 기업, 1818명이 참여해 2017년 4종 750만건, 2018년 7종 1100만건, 2019년 10종 2800만건 등 3년간 총 21종 4650만건의 AI 학습 데이터를 구축·개방했다.

이를 통해 4400여 명 개발자가 1만7077회를 활용해 AI 서비스·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 왔다.

올해는 작년보다 예산 및 과제가 2배 늘어난 20개 과제(10개 지정 공모, 10개 자유 공모)를 2019년(195억원) 대비 2배 늘어난 39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

해외 및 전문가 수요조사, 데이터 가치평가 등을 통해 기술·산업적으로 활용 가치가 높은 AI 학습용 데이터 10종에 대해서 지정 공모하고, 감염병 등 최근 수요의 적시 대응과 데이터 3법 개정 후 가명정보 활용과 관련한 시장 수요를 반영하는 한편, 의료, 금융분야 등 주요 정부정책과도 연계하기 위해 10종은 자유 공모로 추진한다.

또한, 주관기관을 데이터기업에서 AI 전문기업으로 변경해 실질 수요 기반 데이터를 구축함에 따라 이를 활용한 혁신 AI 서비스·제품을 빠른 시간 안에 생산해 상용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부터 크라우드소싱 방식을 도입하는 기업과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기업을 우대하는 등 국민 참여형 AI 학습 데이터를 구축하고 AI Hub(AI 개발 필수 인프라-데이터, API, 컴퓨팅 자원 등을 지원하는 통합 플랫폼)에 개방할 예정이다.

크라우드소싱 방식은 청년, 취업준비자, 경력단절여성 등에게 일자리 제공이 가능하고 데이터 가공 전문 인력 양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장애인, 사회적 약자 등이 데이터 가공에 적극 참여할 수 있게 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국내 특성에 맞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을 확대하여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개발을 가속화하는 추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며, “AI 산업 생태계 조성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정책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 대한 공모관련 자료 등은 한국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 내 입찰 공고란에 공지된다.

2020년도 AI 학습용 데이터 과제안(주제지정 10종)<자료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