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버스정류장 승차대 녹색공간으로 재탄생양화‧신촌로 버스정류장 18개소 본격 착공...4월 준공 목표
건물 옥상에 시행하던 녹화사업, 가로구조물 지붕까지 확대해
버스정류장 승차대 녹화사업 전후사진 예상도(기존버스정류장(위), 시행 후(밑)) <자료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는 롯데칠성음료(주)와 함께 합정부터 홍대입구, 신촌을 지나 아현역까지 이어지는 양화‧신촌로(양화대교 북단~아현역 6.2km) 중앙버스정류장 18개소의 지붕을 녹화하는 ‘버스정류장 승차대 녹화사업’을 본격 착공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와 롯데칠성음료㈜는 2월26일 ‘버스정류장 승차대 녹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해 도시녹화사업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버스정류장 승차대 녹화사업은 서울시의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경관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양화·신촌로 일대 중앙버스정류장 승차대 상부에 사계절 내내 푸르고 관리가 용이한 식물인 상록기린초, 수호초 등이 식재된 박스 형태의 화분을 설치하고, 버스 정류장의 벽면 공간에는 공기 정화 기능이 있는 바이오월을 설치한다.

서울시와 롯데칠성음료(주)는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버스정류장 승차대의 지붕과 벽면, 주변 펜스 등을 녹화하는 사업을 3월 본격 착공해 오는 4월 차가운 도심 속 버스정류장이 식물로 뒤덮인 아름다운 모습을 시민들에게 제공 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사업효과와 시민호응도 등을 분석해 기존 건축물의 옥상에 한정해 시행한 옥상녹화 사업을 버스정류장 외에도 지하보도 캐노피 등 다양한 가로구조물에도 사업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버스정류장 등 도시 내 시민들에게 친숙한 가로구조물이 새로운 녹지공간으로 탄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가로구조물 등에 녹화사업을 시행해 미세먼지 저감 등 서울시의 환경 개선과 함께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시민들의 쾌적한 정류장 이용을 위한 서울시의 취지에 공감하며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롯데칠성음료㈜는 맑고 깨끗한 세상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인 CSR 캠페인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