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울진 금강소나무숲 첨단예찰 시스템으로 지킨다NFC 전자예찰 시스템 확장 운영

[울진=환경일보] 김시기 기자 =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소나무재선충병(이하 재선충병)으로부터 금강소나무숲을 지키기 위해 기존에 운영해온 NFC 전자예찰 시스템 규모를 3월부터 대폭 확장해 운영한다.

기존에 해오던 항공·지상예찰과 더불어 NFC 전자예찰 시스템을 2015년도부터 지속적으로 운영 중이며, 올해부터는 금강소나무숲 중심의 NFC 전자예찰 운영규모를 전년대비 두 배 확대해 청정한 금강소나무숲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NFC 전자예찰 시스템은 2015년 산림청 시범사업을 거쳐 2016년부터 현재까지 한국임업진흥원 예찰분석실에서 운영하고 있는 시스템으로, NFC 칩이 내장돼 있는 예찰함을 주요 소나무림 및 재선충병 발생위험지 등에 설치하고 전용 단말기를 이용해 예찰함에 태그 함으로써 예찰활동이 이뤄진다.

또한 전자예찰 관제시스템을 통해 예찰방제단의 예찰활동을 기록·확인할 수 있으며, 단말기의 위치좌표를 이용해 예찰경로를 파악해 예찰 중복 및 누락지의 발생을 방지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재선충병 조기발견에 기여할 수 있다.

김시기 기자  sangsang1901@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