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노후 빗물펌프시설 기술진단’…선제적 종합관리80년대 설치된 빗물펌프장 노후 빗물펌프시설, 올해년까지 기술진단 예정
진단결과 빗물펌프시설 체계적인 관리와 교체 방안 등 종합적인 계획수립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는 1980년대에 들어서 집중적으로 설치했던 노후화된 빗물펌프장 펌프시설에 대해 2020년 말까지 시비 1억9000만원을 투입해 전면적인 기술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술진단 대상은 25년 이상 된 노후 빗물펌프시설 90대이며,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구로구, 성동구 등 한강변에 설치돼 있는 22개 빗물펌프장으로 1분당 100톤에서 720톤까지 펌핑 할 수 있는 대형펌프시설이다,

이번에 실시하는 기술진단은 전국 최초로 실시하는 것으로, 소음 및 진동 측정, 비파괴검사(초음파 등으로 균열을 찾는 검사), 양정(물을 퍼 올리는 높이), 유량 측정 및 모터의 절연상태 등 빗물펌프의 안정성·내구성·성능성 3개 항목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비파괴검사는 용접 부분 등 주요 부위에 초음파 등으로 균열을 찾는 것이다.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 한유석 하천관리과장은 “빗물펌프 1대 교체비용만 3억원에서 10억원까지 막대한 재원이 필요한 만큼, 우리나라 최초로 실시하는 빗물펌프시설 기술진단 결과를 잘 활용해 정비 가능한 빗물펌프는 정비해 재원낭비를 막고, 노후정도가 심해 성능이 떨어지거나 교체가 필요한 빗물펌프는 신속히 교체해 저지대 침수피해 방지에 적극 활용하겠다” 고 전했다.

특히, 서울시는 1980년대 집중 설치된 빗물펌프, 수문, 스크린 등 수방시설의 교체시기가 다가오는 만큼 금번 실시하는 빗물펌프시설의 기술진단을 통해 수방시설의 교체시기를 조절하는 등 노후화된 수방시설의 체계적인 정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