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일회용 마스크를 받고 대신 면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서울시가 보건용 마스크(KF80/94)가 꼭 필요한 의료기관과 어르신, 임신부 등 건강취약계층, 택배기사, 다중고객 응대 종사자 등 감염취약 직업군 등에게 우선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착한 마스크’ 캠페인을 지원한다.

최근 시민사회에서 나보다 더 필요한 사람을 위해 공적마스크 구매기회를 양보하고 나아가 마스크를 기부하는 ‘마스크 양보하기’ 캠페인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시가 이를 위해 ‘착한 마스크 세트(면 마스크+휴대용 손소독제)’ 320만개를 우선 지원한다.

면마스크는 기침 등으로 인한 비말 차단효과가 있으며 감염우려가 낮은 환경에서 일반인을 위한 보조적 예방수단으로 의미가 있으며 교체형 필터를 끼울 경우 감염예방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또한 손을 통한 감염이 주요 경로인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씻기가 가장 중요하며, 손을 씻을 수 없는 상황에서 휴대용 손소독제가 매우 유용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