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슬기로운 ‘집콕’ 생활로 코로나19 이겨내요”세이브더칠드런, 아동과 학부모 위한 ‘슬기로운 집콕 생활’ 콘텐츠 제공
‘아이들과 함께하는 슬기로운 집콕 생활’ 콘텐츠 <자료제공=세이브더칠드런>

[환경일보]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코로나19로 가정 내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아동과 부모에게 건강하게 일상을 누리고 배움을 이어갈 수 있는 유익한 생활 콘텐츠 ‘아이들과 함께 하는 슬기로운 집콕 생활’을 제공했다.

아이들은 코로나19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을까?

‘아이들과 함께 하는 슬기로운 집콕 생활’은 아동의 눈높이에서 현재 상황을 올바로 이해하고 슬기롭게 일상생활을 유지하도록 아동과 학부모가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기를 제안한다. 아이와 코로나19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침착하고 간단하게 이야기하며, 불안해하는 아이에게 “네가 무서워한다는 걸 이해한단다. 하지만 가족이 모두 건강하게 생활하도록 감염예방을 위한 위생용품 등을 잘 준비해 두었다”는 긍정적인 태도로 안심시킨다. 또한 비누를 이용한 30초 이상의 꼼꼼한 손씻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기 등 아동에게도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이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코로나19로 개학은 연기됐지만 아이와 가족이 함께 학습 놀이를 통해 배움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동화책 속 캐릭터로 인형놀이하기 ▷단어 카드 만들기 ▷가족에 관해 이야기하기 ▷아이를 스토리텔러로 대하기 ▷오늘의 글자 찾아보기 ▷모양에 이름 지어주기 ▷함께 요리하기 ▷함께 동요 부르기 등 ‘아이의 성장을 돕는 8가지 학습 놀이’ 방법을 소개한다. 아동의 상상력과 어휘력, 스토리텔링 능력, 학습 능력을 키우고 정체성 확립을 돕는다.

또한, 오랜 시간 집 안에 머무는 아동과 부모를 위해 스트레스 해소법도 제공한다.

아이들에게는 세이브더칠드런의 전문화된 심리치료 교육 프로그램 HEART(예술을 통한 치유와 교육, Healing and Education through the Arts) 중 하나인 스트레스 해소 운동을 제안하고 있다. 꽃과 촛불을 들고 있다는 상상, 레몬 즙을 짜는 상상, 긴 낮잠을 자고 막 깨어난 게으른 고양이가 된 상상 등을 통해 근육의 긴장을 풀어줌으로써 코로나19에 대한 걱정을 덜고 심리적 안정을 돕는다.

‘부모님을 위한 스트레스 해소 팁’은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으로, 길어지는 외부 활동 제약과 양육 부담으로 고충을 겪고 있는 부모의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심리적 안정감을 찾는 데 도움을 준다.

부모에게 자신과 아이를 이해하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아이의 성장을 돕는 비폭력적 양육법인 ‘긍정적 훈육’도 안내한다. ‘긍정적 훈육’은 세이브더칠드런과 캐나다 마니토바대학 연구진이 개발한 양육 접근법으로 ▷자녀를 위한 장기적 목표 세우기 ▷자녀에게 따뜻함 제공하기 ▷자녀에게 구조화 제공하기 ▷자녀가 어떻게 생각하고 느끼는지 이해하기 등의 원리를 바탕으로 한다. 특히 부모와 자녀의 기질을 파악해 서로 어떤 공통점이 있는지, 얼마나 다른지를 파악함으로써 아이와 지속적으로 시간을 보내고 소통할 수 있게 한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슬기로운 집콕 생활’은 10대 청소년을 위해 시간 계획 세우기와 하루 3명에게 안부를 묻는 ‘1-3 Hello’ 캠페인 참여가 포함된 ‘10가지 생활 수칙’도 제안했다. 해당 콘텐츠는 세이브더칠드런과 중앙대학교 사회복지학부 문성호 교수가 함께 정리했으며,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에서 PDF 파일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이창우 기자  tomwai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