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동아리활동으로 배우는 생태탐구국립생태원, 생태동아리 탐구대회 자율학습도서 발간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전국 초중고 학생들의 생태동아리 탐구대회 활동과정을 담은 자율학습도서 ’도전! 국립생태원 생태동아리 탐구대회: 가시박 잎의 구멍은 누가 만든 걸까?‘를 3월30일 발간한다.

이번 도서는 ‘외래생물과 유전자변형생물체가 우리 생활과 생태계 안전에 미치는 영향’이란 주제로 생태와 환경에 관심 있는 초중고 생태동아리 23개팀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부터 11월까지 열린 ‘제6회 국립생태원 생태동아리 탐구대회’의 결과물을 담았다.

국립생태원은 2014년부터 매년 ‘국립생태원 생태동아리 탐구대회’를 개최해 국민 눈높이에 맞춘 생태연구 가치의 이해 및 정보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자료제공=국립생태원>

도서는 생태탐구 과정과 방법을 알려주는 ‘탐구 주제 알아보기’, 23개 동아리의 탐구활동을 담은 ‘탐구 활동 보기’, 주어진 탐구주제에 대해 독자도 함께 고민하고 풀어보는 ‘함께 탐구해 보기’ 등 3개의 장으로 구성됐다.

‘탐구 주제 알아보기’는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외래생물과 유전자변형생물체에 대한 현황과 기초지식을 소개한다.

‘탐구 활동 보기’는 23개 동아리의 다양한 탐구활동 과정을 생생한 사진과 그림으로 제공하고 실험결과표, 제작물 이미지 등을 독창적인 결과물로 소개한다.

탐구활동을 처음 접하는 독자도 손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생태탐구 방법과 수행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특히, 탐구활동에 함께 참여한 국립생태원 연구원들이 조언했던 내용을 정리하고 탐구과정 중 알아두면 유용한 학술정보 등을 수록하는 등 탐구활동 자습서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이번 도서는 생태탐구활동에 흥미를 가진 학생들이 부모나 교사와 함께 생태탐구활동을 할 때 자율학습도서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국립생태원은 올해 5월부터 ‘제7회 생태동아리 탐구대회’를 개최하여 그 결과물을 내년에도 도서로 발간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그간의 탐구활동 성과를 국민과 공유하고, 과학의 대중화를 견인하고자 도서 제작을 기획했다”며 “이 책을 읽고 보다 많은 학생들이 생태탐구활동에 관심을 키우고, 미래 생태학자를 꿈꾸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