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맑고 시원한 동치미 요리②농진청 ‘동치미 들깨 무국’ 레시피 소개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동치미는 고춧가루 등 양념류를 사용하지 않은 물김치다. 무의 아삭한 식감과 발효 과정 중 생성된 젖산, 각종 유기산과 탄산가스로 독특한 맛과 탄산미를 느낄 수 있다.

지역에 따라 갓동치미, 동김치 등 담그는 방법이 다르다. 동치미 자체로 먹기도 하지만 국수나 굴회, 동치미무 무침 등 다양한 음식으로도 활용한다.

다른 김치류보다 숙성기간이 짧지만, 맑고 시원한 동치미를 즐기려면 낮은 온도에서 천천히 숙성하는 것이 좋다.

조리법으로 ‘동치미 들깨 무국’을 소개한다.

동치미 들깨 무국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주재료 : 동치미 무(120g)

▷부재료 : 대파(20cm)

▷육수 재료 : 물(4컵), 육수용 멸치(30g), 다시마(1장=5X5)

▷양념 : 소금(1작은술), 들깨 가루(3큰술)

1. 냄비에 육수 재료를 넣고 끓어오르면 다시마만 건진다.

2. 20분간 더 끓인 뒤 멸치를 건진다.

3. 동치미 무는 채 썰고, 대파는 어슷 썬다.

4. 육수에 동치미 무를 넣어 센 불로 5분간 끓인다.

5. 소금과 들깨 가루로 양념한 후 5분간 더 끓인다.

6. 불을 끄고 대파를 넣어 마무리한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