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국산 목재 500만㎥ 공급···지난해보다 40만㎥ 늘어코로나19 영향에도 산림바이오매스 등 국산 목재생산 증가 계획
산림청은 올해 국내 목재공급을 늘린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청은 올해 목재 수급량을 3000만㎥로 예측하고, 경제림 육성단지를 중심으로 국산 목재를 지난해보다 4십만㎥ 증가한 5백만㎥ 생산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코로나19와 건설 경기 불황으로 국내경제 성장세가 일시 위축되고 있으나, 토목 부분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증액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 에 따른 신재생에너지용 산림바이오매스 목재펠릿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산림청에서는 산불 피해목을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 8월 제도를 개선하고, 미이용 산림자원화센터 조성을 통해 버려지고 있는 산림부산물 등을 자원화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산림청이 지난해 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벌채 관련 인식조사’에서 응답자의 82%는 국산 목재생산을 위한 벌채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으며, 친환경 벌채는 지속 가능한 목재생산을 위한 중요한 정책으로 여겨지고 있어 다양한 우수사례의 발굴‧홍보를 통해 벌채의 부정적 인식을 개선할 계획이다.

또 조사 결과에서 향후 지속 가능한 목재생산을 위해 가장 필요한 사항으로 56%가 친환경 벌채를 꼽았으나, 목재생산을 통해 탄소저장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는 것에 대한 인지 비율은 31%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실제로 노령화된 나무보다 벌채 후 새로운 나무를 심으면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2배 정도 늘릴 수 있으며, 생산된 목재는 건축·가구 등 제재목으로 활용하면 50년 이상 탄소를 저장할 수 있다.

친환경 벌채는 5ha 이상의 벌채면적에서 10% 이상을 군상 또는 수림대로 존치하고, 벌채구역과 벌채구역 사이에는 20m의 수림대를 존치해 산림영향권을 확보하도록 하는 벌채방식이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고품질 목재생산을 위해 지속 가능한 산림자원 순환 체계를 정착시켜, 산림소유자의 소득 창출과 목재산업 원료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