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소형 보건용 마스크 305만장 학교 내 비축 완료긴급돌봄 참여 학생 위해 56만장 추가 지원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교육부는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생을 위한 소형 보건용 마스크 305만장(학생 1인 2매 기준) 비축을 완료했다.

이 마스크는 개학 이후에 학교 내에서 코로나19 유증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는 위급 상황에서 즉시 사용하기 위한 것이다. 또 유치원·초등학교에서 운영 중인 긴급돌봄에 참여하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56만장을 추가로 확보했다.

교육부는 초·중·고·특수·각종 학교 학생을 위한 중대형 보건용 마스크도 비축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건강 이상 징후가 없는 모든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는 면 마스크(일반 마스크)를 1인당 2장 이상 보급하고, 이를 위해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최소 2067만장 이상을 준비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학 이후 일어날 수 있는 학교 내 감염에 대한 학부모님들의 걱정을 잘 알고 있기에 마스크 지원뿐 아니라 학생 발열 점검, 학교 내 소독과 환기, 소독·세정제 준비, 학생 간의 충분한 거리 확보를 위한 책상 재배치와 교실 내 공간 등을 점검하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과 예방 조치를 해 안전한 학교 환경 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포토] '뉴노멀 시대! 새로운 일상의 준비' 특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