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안전성 평가로 위해요소 찾아낸다해양수산부, 사고 예방 위한 선박통항로 안전성 평가 실시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좁은 연안수로와 위험물 취급항만에서의 충돌‧좌초 등 선박사고를 예방하고 해상교통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4월8일부터 ‘선박통항로 안전성 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좁은 연안수로에 대해서는 해양사고 사례 분석, 선박교통량 및 혼잡도 조사, 해역이용자 설문조사 등을 통해 선박교통환경을 확인한 후, 선박 조종 시뮬레이션으로 검증하여 개선과제를 찾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위험물 취급항만에 대해서는 항로‧정박지‧선회구역, 도선‧예선, 항법규정 등 항만 내 항행여건 전반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안전성 평가가 진행된다.

이 평가는 2014년 2월에 발생한 우이산호 기름 유출사고를 계기로 선박의 통항로에 숨어있는 위해요소를 발굴해내기 위해 연례화된 것으로서, 2015년 최초 시행 이후 지금까지 영흥수로 등 좁은 연안수로(8개소), 여수‧광양항 등 위험물 취급항만(11개소)에 대한 평가를 완료했다.

울산항 정박지 확장(2019. 4.), 대산항 도선점 이동(2019. 8.), 광양항 항로 암초 제거사업 착공(2019. 12.) 등은 이 평가를 통해 문제점이 발굴되어 개선된 대표적인 사례다.

올해는 12월 말까지 목포 율도-달리수도 등 좁은 연안수로 5개소와 포항항·동해묵호항·옥계항 등 위험물 취급항만 3개소를 대상으로 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며,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목포해양대학교, 한국해사컨설팅(주) 등 공공기관, 학계, 민간업체의 해상교통안전 전문가가 참여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안전성 평가를 통해 조사된 내용을 바탕으로 해역‧항만별 항행안전지침을 제작하여 책자를 배포하고 지방해양수산청 누리집에 게시함으로써 해역 이용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정태성 해사안전정책과장은 “이번 안전성 평가를 통해 좁은 연안수로나 위험물 취급항만을 이용하는 선박운항자 등이 현장에서 느끼는 위험요인을 중점적으로 파악할 계획”이라며 “확인된 위험요인을 적극적으로 제거‧개선하여 종사자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안전한 해상교통로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