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IOC, 파리올림픽 추가 종목 확정 날짜 검토스케이트 보드, 서핑, 스포츠 클라이밍, 브레이크댄스 추가 예정

[환경일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는 2024년 파리올림픽 조직위와 국제연맹 등과 협의해 올림픽 추가 종목에 대한 최종 결정 시기를 논의 할 예정이다.

파리 2024 조직위는 브레이크댄스, 스케이트보드, 서핑, 스포츠 클라이밍을 지난 6월 IOC 총회로부터 승인을 받은 후 2024 파리올림픽 종목에 잠정적으로 포함된 상황이며, 해당 종목들은 약 18개월 동안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있다.

참고로 도쿄 2020에는 야구·소프트볼, 가라테, 스케이트보드, 서핑, 스포츠 클라이밍 5 종목이 새롭게 추가됐다.

2024 파리올림픽에는 스케이트 보드, 서핑, 스포츠 클라이밍, 브레이크댄스 4종목이 추가 될 예정이다.

야구·소프트볼, 가라테를 2가지를 제외한 스케이트 보드, 서핑, 스포츠 클라이밍 3가지 종목과 2018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하계 유스 올림픽 경기에서 선보였던 브레이크댄스 종목까지 총 4종목이 추가 될 예정이다.

IOC는 브레이크 댄스 종목을 공식적으로 추가하기 전에 경기에 결점이 없도록 경기 규칙 및 심판 시스템을 검토 중에 있다.

IOC Kit McConnell sport director는 전화 회담에서 IOC 집행위원회 회의가 2020 도쿄올림픽 연기가 확정된 이후에 날짜를 정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2020년 12월 즈음에 IOC 집행위원회가 열릴 예정이고 이때 잠정 종목들을 최종 승인할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IOC 집행위원회는 2024년 파리 올림픽 서핑 경기장으로 프랑스령에 위치한 폴리네시아에서 가장 큰 섬인 타히티를 지난 12월 파리 2024 집행위원회에서 선정한다. 타히티는 파리에서 1만5700㎞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어, 올림픽 대회 역사상 개최지와 경기장 간 가장 먼 거리가 될 전망이다.

<자료출처=국제스포츠전략위원회(ISF)>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