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얼굴흉터, 케이스에 따른 치료법 적용 필요해
안성열 전문의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흉터는 우리 몸의 어느 부위이든지 생겨날 수 있다. 흉터는 정상적인 피부와는 다른 형태를 띠어 도드라지게 되는데 특히나 얼굴처럼 늘 노출이 되고 인상을 좌우할 수 있는 곳에 생기면 더 큰 문제가 된다.

실제로 많은 환자들이 얼굴 흉터로 인해 외모콤플렉스는 물론 심각하게는 대인기피증과 같은 심리적인 고통을 겪기도 한다. 더욱이 최근에는 피부질환이나 상처만이 아닌 성형수술과 같은 미용을 목적으로 한 수술로 흉터가 남기도 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러한 흉터는 초기에는 연고만으로 호전을 볼 수 있으나 효과는 미미하다. 그러나 얼굴흉터는 앞서 말했듯 인상에도 영향을 주어 사회생활에 지장을 겪을 수도 있는 만큼 더욱 확실한 치료방법을 선택할 필요성이 높다.

안성열성형외과/피부과 전문의는 “얼굴흉터의 고통에서 벗어나는 방법으로는 치료만이 유일하다고 할 수 있다”며 “흉터치료는 성형수술로 인한 흉터는 물론이고 실수나 사고들로 인한 화상흉터, 수술흉터, 피부질환이 남기고 간 흔적인 여드름흉터 등 다양한 얼굴흉터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는 만큼 대인기피증 등 심리적 고통을 가진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다양한 얼굴흉터를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안 원장은 흉터의 모양과 흉터 발생 원인 등에 따라 다르게 적용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특히 치료를 통해 흉터를 완전히 없앤다기보다는 최대한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갖는다면 충분한 치료 만족도를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안 원장은 “흉터의 사이즈가 크지 않은 경우에는 레이저 시술이 활용되는데, 레이저 시술은 시술에 걸리는 시간과 회복기간이 짧다”며 “레이저 치료의 경우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달라지지만 보통 한 달 간격으로 10~20회 정도 시술받게 된다”며 “큰 흉터를 없애기 위해서는 봉합 시술과 레이저 시술을 병행하는 방법이 사용된다. 봉합 시술은 원래의 흉터를 절개하고 흔적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식으로 재봉합하는 것이다. 이때 봉합에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 확대경을 이용해 해당 부위를 관찰하며 정밀하게 봉합해 흉터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렇게 흉터의 형태와 양상에 따라 치료방법이 각기 달라지기 때문에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의료진을 통해 구체적인 상담과 그에 맞는 치료가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얼굴흉터는 흉터가 남은 부위의 특수성을 감안해야 하기에 관련 전문의와의 진단을 통해 자신의 흉터 유형과 피부 상태 등을 고려한 방법이 적용되어야 한다.

한편 얼굴흉터 외에 수술이나 화상, 제왕절개로 인한 흉터나 켈로이드 또한 개인의 피부상태와 증상범위 등에 맞는 치료가 적합하게 적용돼야 한다. 그에 알맞은 치료가 이뤄져야 흉터에 대한 고민에서 벗어날 수 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