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코로나19, 개인의 삶에 전방위적 영향전반적인 외부 활동 줄고 온라인 활동 급증, 소셜 미디어 게시글도 변화
세대 간 코로나19 감염 우려 대응 행동 차이, 19~25세 Z세대 덜 민감

[환경일보] 닐슨코리아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임팩트 보고서를 발표하며 코로나19가 소비자의 삶에 전방위적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월 말 최대 증가 폭을 기록한 후 3월 둘째 주를 기점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닐슨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다는 응답이 95%,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크다는 응답이 67%를 기록하며 코로나19에 대한 우려와 정보 민감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은 시민들의 삶 곳곳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외식이 줄고 배달이 늘었으며 하루에도 여러번 뉴스를 보고 있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 두기와 손 씻기를 준수하는 시민이 대부분이었다.

코로나19에 대한 정보 업데이트를 위해 하루에도 여러 번 뉴스를 본다는 응답이 72%, 하루에 한번 정도 뉴스를 본다는 응답이 19%를 기록하며 코로나19 관련 정보 민감도 또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관련 뉴스 업데이트를 위해 TV 뉴스를 시청한다는 응답이 77%로 가장 높았고 온라인 포털 내 뉴스 및 검색(64%), 가족ᐧ친구ᐧ동료 등 지인(49%), 보건복지부 문자(45%), SNS(44%)를 참고한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예방 관련 정부 지침 중 ‘사회적 거리 두기’와 ‘손 씻기’를 준수하고 있다는 응답은 각각 65%를 기록했고 ‘마스크 착용하기’를 준수하고 있다는 응답 또한 61%를 기록하며 대부분 코로나19 예방 관련 수칙을 충실히 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와 밀레니얼세대 모두 ‘사회적 거리 두기’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

배달 취식 2배 가까이 늘어

코로나19는 소비자의 소비 행태와 라이프스타일에도 영향을 미쳤다. 특히 외식 행태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코로나19 발병 전후를 살펴보면 배달 취식 비중은 33%에서 52%로 2배 가까이 증가했지만, 매장 내 취식 비중은 44%에서 19%로 절반 아래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문 포장 취식 비중 또한 23%에서 29%로 소폭 증가했다.

코로나19 감염과 확산에 대한 우려는 전반적인 외부 활동의 급감으로 이어졌다. 스포츠·레저 활동은 67%, 쇼핑몰 방문은 61% 감소했으며 종교 활동도 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과 이동 관련 활동의 감소 폭은 국내 여행(72%)이 가장 높았으며 해외여행(64%)과 대중교통 이용(58%)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온라인 활동은 크게 증가했다. 온라인 독서는 78%, 온라인 비디오 스트리밍은 76% 증가했으며 SNS 활동은 73%, 온라인 음악·라디오 청취가 66%, 온라인 게임이 5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셜 미디어 게시글도 변화

41~50세를 아우르는 X세대는 ‘손 씻기’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변화는 소셜 미디어상 게시글에서도 드러났다.

2020년 3월1일부터 22일 사이 외부 활동 관련 게시글 감소는 등산(68.5%), 면세점(67.8%), 공연(45.2%), 영화관 (33.3%), 여행(13.8%), 외식(13.1%) 순으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외출과 오프라인 활동 관련된 게시글이 감소한 것을 볼 수 있었다.

반면 같은 기간 물품 구매와 관련된 게시글은 대형마트가 64.4%, 백화점이 20.7% 증가했으며 특히 배달음식과 관련된 게시글이 9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와 대응 행동은 세대 간 차이를 보였다. 19~25세를 아우르는 Z세대는 다른 세대에 비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덜 민감하지만, 26~40세를 포괄하는 밀레니얼 세대는 본인과 가족의 코로나19 감염을 가장 많이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와 밀레니얼세대 모두 ‘사회적 거리 두기’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지만, 41~50세를 아우르는 X세대는 ‘손 씻기’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X세대는 건강과 의료 관련 투자 여력과 관심이 높은 중ᐧ고소득층일수록 저소득층 대비 본인과 가족의 감염 위험에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닐슨코리아 소비자조사사업부 장경숙 상무는 “소비자들은 소비 행태뿐만 아니라 생활 습관 등 삶에 전방위적 변화를 겪은 뒤 일상생활로 복귀를 앞두고 있다”며 “향후 전개될 전례 없는 생활 패턴(Living a New Normal)과 코로나19에 대한 세대 간 인식 차이를 면밀히 고려한 소비자 대응 전략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닐슨코리아>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