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서울자유시민대학 유튜브로 즐긴다역사, 천문학, 음악 등 전 분야 총 29편 온라인 인문학 콘텐츠 공개
서울자유시민대학 각 분야 교수진 참여, 시민석사‧인문교양 12개 주제
시민대학 온라인 영상 콘텐츠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민의 평생학습 교육장인 ‘서울자유시민대학’의 인문학 콘텐츠를 이제는 유튜브를 통해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서울자유시민대학(학장 정재권)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이 운영하는 평생학습기관이다. 서울 전역에 분포한 62개 학습장에서 연간 580여개 강좌를 운영, 약 2만명 시민이 이용하고 있다.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원장 김주명)은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제한된 시민들이 집에서도 역사, 천문학, 음악 등 다양한 온라인 인문학 콘텐츠를 볼 수 있도록 유튜브 채널 ‘서울자유시민대학’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총 29편의 영상을 다음 달까지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서울자유시민대학 개강 연기로 오프라인 강의를 듣지 못하는 시민들의 인문학 갈증을 해소하고, 누구나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인문학을 접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29편은 역사, 문학, 천문학, 음악 등 전 분야를 망라한다. 짧게는 3분부터 길게는 20분짜리 영상을 업로드 한다. ▷서울자유시민대학 시민석사 공통과정 5개 주제 ▷호기심을 자극하는 인문교양 7개 주제로 구성됐다. 서울자유시민대학 학습장에서 강의했던 각 분야의 교수진이 참여, 강의실에서 벗어나 다양한 공간에서 영상을 촬영했다.

첫 번째로 공개되는 콘텐츠는 시민석사 과정 중 하나로, 김민웅 교수의 ‘윤리와 논쟁’이다. 현재 코로나19라는 상황에서 기존의 가치 체계와 세계관이 변하면서 우리는 무엇을 기준으로 삼고 판단해야 할까? ‘윤리와 논쟁’을 통해 올바른 것에 대해 깊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김주명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시민들이 시공간의 제약 없이 평생학습을 이어가고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서울자유시민대학의 수준 높은 인문학 콘텐츠들을 온라인으로 제공하게 됐다”며 “지금은 코로나19 종식 과제가 남아있는 만큼, 시민들께서는 영상 콘텐츠를 통해 개별 학습을 하시고 이후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학습장에서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환경산업기술원, 하나은행과 녹색금융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