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세계 최대 바이오‧의료 박람회 서울세일즈첫 온라인 개최… 참가 서울소재 바이오‧의료 기업 15개사 모집
글로벌 제약시장 60% 차지 미국‧유럽 투자가 집중공략 성과 극대화
온라인 IR 참여기업 모집공고문 포스터 <자료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코로나19로 국내 보건의료시스템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서울시가 오는 6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세계 최대 바이오‧의료 박람회인 ‘바이오USA’(“BIO Digital”)에서 세계 최고의 바이오‧의료도시 서울 세일즈에 나선다.

‘바이오USA’는 매년 미국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바이오·의료 분야 산업 박람회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올해는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 6월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개최된다.

서울에 소재한 우수한 바이오‧의료 창업‧중소기업들이 글로벌 투자유치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책을 가동하는 것이 핵심이다.

각 기업별 맞춤형 투자전략 수립부터 영문 IR(기업활동) 자료 작성, 인터뷰 리허설, 홍보자료 제작까지 전 과정을 맞춤 지원한다. 코로나19로 모든 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만큼, 화상미팅, 기업소개 영상 같은 온라인 기법을 활용한 투자유치 지원에 집중한다.

특히, 서울시는 참가 기업들이 실질적인 투자유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바이오USA’ 기간 동안 글로벌 제약 시장의 60%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과 유럽의 잠재 투자가들을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제약 시장의 1위 국가는 미국으로, 전체 점유율의 43%를 차지하고 있으며, 유럽은 15%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의료기기 시장 또한 미국, 일본, 독일, 중국, 프랑스 등 상위 5개국이 전체 시장의 68%를 점유하고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전례 없는 투자절벽과 투자유치 어려움에 직면한 상황이지만, 바이오‧의료 분야 기업에 대한 선제적‧적극적 지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기회로 전환한다는 목표라고 밝혔다.

기업별 투자전략 수립부터 인터뷰 리허설까지 전 과정 맞춤지원… 투자유치까지

서울시는 ‘바이오USA’에 참가할 서울소재 바이오기업 15개사를 모집한다. 4월21일부터 5월4일 오전 9시까지 접수 전용 웹사이트에서 접수하며, 서울에 본사가 있는 바이오‧의료 기업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의 서울소식-고시·공고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선정된 기업을 대상으로 각 기업별로 맞춤형 개별 인터뷰를 통한 투자유치 전략 수립하고, 영문 IR(기업활동, Investor Relations) 자료 작성과 피칭(프리젠테이션) 코칭 등 투자유치 컨설팅을 제공한다.

투자가와 본격적인 온라인 미팅에 앞서 최대한 기업의 경쟁력을 증대시키기 위해 글로벌 벤처캐피털 또는 액셀러레이터를 초청, 교육 및 훈련을 제공하는 온라인 부트캠프(Boot Camp)를 진행한다.

바이오 분야 글로벌 투자가가 바이오 분야 투자유치 교육 및 영문 IR 훈련을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온라인 부트캠프를 바이오USA 참가 전인 5월 말에 개최할 예정이다.

투자유치 컨설팅과 교육‧훈련을 바탕으로 ‘바이오USA’ 기간 중 진행되는 잠재 외국투자가와의 1:1 온라인 미팅 이벤트(BIO One-on-One Partnering)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시는 참가 이전 단계에서도 참가기업별 홍보자료를 제작, 유튜브, 투자 전문지 등을 통해 확산시킴으로써 이목을 집중시킨다는 계획이다. 투자 유관기관에도 적극 홍보하는 등 서울기업에 대한 강점을 다양한 창구를 통해 최대한 노출되도록 노력을 기울인다.

‘바이오USA’ 참가 이후에도 서울시 외국인투자 유치 촉진기관인 ‘인베스트서울센터’를 통해 잠재 투자가와의 1:1 온라인 화상 상담기회를 지속 제공, 실제 투자유치가 성사될 때까지 전폭적인 지원을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인베스트서울센터는 서울의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올해 2월에 개관한 서울시 공식 투자 촉진기관으로, 잠재 투자가 발굴부터 외국인투자 사후관리까지 투자 전 과정을 지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서울의 창업‧중소기업들의 발목은 묶여있지만 국내 보건의료 시스템엔 전 세계 이목이 집중돼 있다. 글로벌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선제‧적극적으로 투자기회를 확대해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전환해나가겠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바이오‧의료 박람회인 ‘바이오USA’에 올해는 이전보다 한층 뜨거운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온라인 기법을 활용한 투자유치를 전방위로 지원해 서울기업들의 성장의 계기를 만들고 우리기업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