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일상생활 방해 이명 증상, 개선위해선 원인에 맞는 치료 필요
약선경희한의원 제공 이미지 컷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인간의 귀는 작은 진동을 감지할 수 있는 민감한 기관이다. 인간이 들을 수 있는 크기의 소리에 대해 공기의 진동 폭은 10pm ~ 10μm 정도로 매우 작다. 공기 중에서 소리는 순간적으로 공기의 밀도가 밀해지는 곳과 소해지는 곳이 반복되는 형태로 나타나는데 이런 반복되는 압력 차이가 귀에 도달하여 고막을 진동시킴으로써 소리를 듣는다. 이때 이러한 소리가 외부로부터의 청각적인 자극이 없는 상황에서 소리가 들린다고 느낀다면 이명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명은 환자가 귀에서 소음이 들린다고 주관적으로 느끼는 증상이다. 이 소리는 외부로부터의 청각적인 자극이 없는 상황에서도 들린다. 이러한 귀울림은 주로 '삐' 소리나 '윙' 소리와 같이 아무런 의미나 내용이 없는 것이 들리므로 환청과는 다르다.

조용한 방에서는 모든 사람이 약간의 이명을 느낄 수 있다. 다만 괴로울 정도의 잡음이 들리는 경우 치료가 필요한 이명으로 봐야 한다. 특히 수면을 방해하거나 조용한 곳에서 더 크게 들린다면 집중력 저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크게 들리는 증상이 지속된다면 일상생활에서도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

약선경희한의원 이시섭 원장은 “이명을 내 건강의 이상을 알리는 적색신호로 보고 방치하지 않는 것이 좋다. 다양한 원인에 의한 이명은 환자에 따라 허리가 자주 아프다든지, 두통이나 어지럼증 심하게 발생한다든지, 기억력 저하나 수면장애가 오는 등 동반 증상이 있다. 이런 부분을 고려하여 적극적으로 관리해주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명치료는 쉽지 않기로 유명하지만 동의보감에서도 관련 내용을 찾을 수 있을 만큼 한방에서는 오래도록 이명을 다루어왔다. 정확한 진단과 그에 맞는 적절한 치료 즉 원인 별 치료에 집중한다. 자신에게 왜 나타난 것인지 한의원에서의 검사를 통해 숨겨진 문제점을 찾을 수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이명은 대체로 ‘장부의 이상’을 의심해야 한다. 병을 오래 앓았거나 피로 누적으로 원기가 허해서 나타나기도 하고, 귀 쪽으로 가는 혈 부족 또는 신정 부족 및 간 또는 소화기의 기능 저하나 척추 틀어짐과 관련해서 나타나기도 한다.”고 전했다.

한방에서는 장부 기능 이상과 관련되어 있을 때는 맞춤 한약을 적용한다. 신장이 약해 이명이 발생한 경우라면 신장을 강화하는 한약을 쓰는 식이다. 장부의 약함을 바로잡고 귀의 기혈순환이 원활하도록 집중한다.

척추 틀어짐과 관련이 있을 때는 교정치료를 적용한다. 공간척추교정을 통해 관절과 관절 사이, 척추와 척추 사이의 공간을 확보해 눌려있는 척추신경의 압박을 해소하기도 하고 추나요법을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용하기도 한다.

단, 한방치료는 개인의 현 증상과 병력기간, 체질 및 건강상태 등을 그대로 반영한 처방 및 치료가 이뤄지도록 해야 보다 효과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