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봉화군새마을회, '숨은자원모으기' 운동 전개수집한 고철, 의류, 파지 등 자원재활용업체 매각···수익금 불우이웃 지원
봄맞이 대청소 및 숨은자원모으기 운동에 나선 봉화군새마을회 회원들 <사진제공=봉화군>

[봉화=환경일보] 김시기 기자 = 봉화군새마을회(회장 김봉한)에서는 4월21일 물야면·소천면에서 정성스럽게 수집된 재활용 자원 및 고철 등 15톤을 자원재활용업체에 매각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엄태항 봉화군수 및 김봉한 새마을회장 등이 참여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 봉사활동과 위로성금 전달, 모두가 두려움과 어려움이 있지만 새봄의 희망을 전하는 대청소와 더불어 숨은자원모으기에 헌신하는 새마을지도자들께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봉화군은 매년 새봄맞이 대청소 및 숨은자원모으기를 대대적으로 추진했으나, 금년에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대규모 행사 또는 모임이 불가해 읍·면협의회 마을단위로 자율적으로 봄맞이 대청소 및 숨은자원모으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봄맞이 대청소 및 숨은자원모으기 운동은 겨울 동안 하지 못한 주변을 깨끗이 청소해 맑고 깨끗한 환경속에서 풍년농사를 기원하고 아름다운 봉화만들기를 위해 추진했으며, 매년 300여명의 새마을회원들이 참여해 고철, 폐지, 헌옷 등 생활재활용품과 논, 밭, 하천 및 도로변에 방치돼 환경오염의 원인인 농약빈병, 동절기 영농폐비닐을 집중 수거하고 있다.

한편 수집된 고철, 의류, 파지 등은 자원재활용업체에 전량 매각하고 그 수익금으로 불우이웃 반찬나누기, 연탄배달봉사, 생필품 지원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김봉한 봉화군새마을회장은 “버리면 쓰레기가 되지만 재활용하면 소중한 자원이 될 수 있는 숨은자원모으기 운동을 추진해 깨끗한 봉화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뜻을 밝혔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새마을지도자 여러분께서 숨은자원모으기 운동을 통해 봉화의 환경을 되살리고 자원재활용 문화를 확산하는 데 큰 힘을 보태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는 데에도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김시기 기자  sangsang1901@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