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재활용시장 안정화 대책 추진사회관계장관회의 통해 재활용품 가격연동제 등 논의

[환경일보] 정부는 4월24일(금)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를 개최하고 첨단 분야 인재 양성 계획 등을 논의했다. 특히 환경 분야에서는 코로나19 관련 재활용시장 안정화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유가 및 재생원료의 가격 하락 등 재활용 시장의 불안정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단계별 재활용품 수거체계 안정화 대책을 논의했다.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가 24일 오전 개최됐다. <사진제공=환경부>

1단계는 재활용품의 가격하락을 유통구조에 반영하도록 ‘공동주택 재활용품 가격연동제’를 추진하고 재활용품 매각 및 수거대금을 약 40% 인하토록 권고해 수거체계의 안정화를 도모한다.

2단계로 업계별 폐기물 허용보관량을 확대하고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를 통해 폐플라스틱을 공공 비축한다.

1‧2단계 조치에도 불구 수거가 불가한 업체가 발생하는 경우 3단계로 지자체가 직접 수거하거나 대체 수거업체와의 계약을 통해 공공수거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