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크고 작은 문신, 깊이와 상태에 따른 제거 방법 달라
<사진제공=안성열성형외과피부과>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는 문신이 패션의 한 영역으로 여겨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생각되는 문신 외에도 미용 목적으로 받는 반영구 눈썹문신, 아이라인 문신 등도 많다. 하지만 이를 새긴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문신 지우는 법을 찾는 이들도 적지 않은 편이다. 다양한 이유로 지우기를 마음먹었다면 비용을 떠나 어떤 방법으로 타투제거를 시도할 것인지에 대해 철저히 알아볼 필요가 있다.

문신 제거는 시술 과정에서 변색, 번짐, 통증 또는 문신제거 후 흉터를 남길 수 있기 때문에 크기나 깊이에 따른 섬세한 제거가 요구된다.

타투지우기 시술은 그 유형에 따라 수술, 레이저 등의 방법으로 제거하는 것이 가능하다. 다만 제거 후 흉터 등의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관련의 와의 상담을 통해 문신에 사용된 색소나 깊이, 피부 타입, 문신의 크기 등을 철저히 파악해야 한다.

피부 진단 후 실시되는 문신제거 치료시 상태에 따른 적합한 치료법을 적용한다. 작은 문신의 경우에는 피부를 절개하고 봉합하는 수술이 진행된다. 반면, 비교적 큰 문신은 레이저를 통해 제거한다.

수술의 경우 문신이 있는 피부를 절개하고 문신이 보이지 않도록 재봉합하는 방식이다. 흉터치료에 대한 노하우가 요구되는 수술로 흉터가 거의 발생하지 않는 수술이 진행되도록 해야 한다.

안성열 성형외과/피부과 전문의는 “레이저 치료는 문신 깊이와 크기 등에 맞는 장비를 통해 이뤄진다. 이때 사용되는 장비로는 피코웨이, 큐스위치엔디야그, 큐스위치알렉스 등이 있다. 문신이 새겨진 깊이에 따라 차별화된 레이저를 적용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피코웨이는 파워조절 기능 탑재로 맞춤 치료가 가능하며, 빠른 속도로 문신 색소를 매우 잘게 부수어 배출에 용이하다. 피부 내의 진피, 표피층까지 색소 파괴가 가능해 문신 지우는 레이저로 알려진 장비다. 미국 FDA 안전성을 획득한 레이저 장비 큐스위치엔디야그는 주변 피부 조직 손상이 없어 안전하게 문신제거 및 각종모반, 기미, 검버섯, 점 제거 치료에도 널리 활용되고 있다. 큐스위치 알렉스는 검은색에 선택적으로 흡수되어 적용된다.”고 전했다.

문신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나 사회적 환경의 변화에 따라 제거가 필요한 경우 등으로 인해 제거에 임할 수 있다. 단 문신은 새길 때보다 지울 때 더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제거를 맘먹었다면 관련의 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부작용을 피할 수 있고 자신의 문신상태에 맞는 방법이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때 아닌 9월의 벚꽃 눈길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
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