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계절관리로 도로 미세먼지 줄어12~3월 도로청소 주기 확대로 PM10 평균 31.3% 저감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대책의 하나로 집중관리도로를 운영했으며, 이에 따른 도로 미세먼지(도로재비산먼지) 저감 효과를 발표했다.

지난 미세먼지 고농도 계절(12~3월) 동안 환경부와 전국 17개 시·도는 집중관리도로 총 330개(1732㎞)를 지정하고, 도로청소 주기를 기존 하루 1회에서 2회 이상으로 확대했다.

환경부는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한국환경공단의 도로 미세먼지 이동측정차량으로 수도권에 위치한 집중관리도로 33개 구간을 대상으로 측정한 결과, 청소전보다 도로 미세먼지(PM10) 평균농도가 31.3%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도로청소 주기를 하루 1회에서 2회로 확대한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저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자체별로 도로청소차 보유현황에 따라 청소방법은 다양하며 고압살수차, 진공노면차, 분진흡입차를 이용해 도로청소를 실시했다.

그중 분진흡입차를 이용한 청소방법이 미세먼지(PM10) 평균농도가 36.3%로 낮아져 가장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나, 수도권외 지역의 집중관리도로도 계절관리 기간 동안 유사한 효과가 나타났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금한승 대기환경정책관은 “집중관리도로 운영이 도로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어, 환경부는 국고를 지원하여 도로청소차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차기 계절관리 시에도 집중관리도로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유전자원 중복보존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