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재발 잦은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 장 기능문제 주목할 필요 있어
<사진제공=위편장쾌네트워크한의원>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는 말이 있지만 병으로 인한 고통스러운 증상이 나타날 땐 쓰기 어려운 말이다. 의학과 과학의 발달로 많은 병이 치료가 가능하게 되었지만 아직도 해결 못한 병도 많기 때문이다. 과민성대장증후군 역시 마찬가지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여러 불편한 증상이 두 가지 이상 반복, 복합적으로 나타날 때가 많다. 마음처럼 치료가 잘 되지 않고 재발이 자주 되는 만성 장 질환이라 할 수 있다.

설사, 변비와 같은 배변장애, 복부팽만감 복통과 같은 복부불쾌감, 배에서 들리는 꾸르륵 소리와 같은 물소리 등이 주요 증상이다.

하나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이지만 대표적 증상에 따른 유형화가 가능하다. 복통형, 설사형, 팽만형, 변비형. 변비와 설사가 번갈아 나타나는 혼합형으로 나눌 수 있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건대입구점 홍종희 원장은 “재발이 자주 되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를 위해서는 증상을 유형화할 필요도 있지만 다양하게 나타나는 증상을 파악해서 숨겨진 원인을 찾아 제거하는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내시경을 통해 기질학적인 원인을 찾을 수 없다면 과민성대장증후군 진단이 내려진다. 기질적인 문제가 아닌 기능문제를 확인할 때는 이를 진단하는 위장공능검사와 같은 기능검사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위장의 힘과 움직임이 원활한지 그래서 음식물이 원활히 소장 쪽으로 배출이 되는지, 위나 장을 지배하는 자율신경의 기능과 연동운동(수축 팽창)이 정상적으로 잘 이루어지는지 등의 문제를 진단하고 양도락검사나 자율신경검사 등으로 상태를 더 세밀하게 파악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진단 후에 한방에서는 장의 기능 상태와 환자의 증상 유형에 따른 한약처방 등을 통해 장의 기능문제 해결에 집중한다. 경락신경자극이나 침, 뜸 약침의 한방치료로도 위장의 기능문제 해결과 향상에 주력한다.

홍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원인, 증상에 따른 치료도 중요하지만 적절한 식, 생활습관 관리도 필요하다. 이와 함께 과도한 스트레스나 피로는 증상을 유발하는 동시에 악화시키므로 이를 완화하는 것도 필요하다. 지긋지긋한 과민성대장증후군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적절한 치료와 함께 환자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