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포스트 코로나’ 환경 위기 진단과 대책 찾는다14일 오후 2시, TBS TV·유튜브 생중계 ‘코로나19와 환경위기’
전문가, 시민사회, 거버넌스 위원 등 각 영역별 현 상황 진단
행사 홍보 포스터 <자료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와 녹색서울시민위원회(이하 녹색위)는 코로나 시대에 직면한 현재, 환경문제와 기후 위기 등 현 상황에 대해 진단하고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기 위한 ‘코로나19와 환경위기’ 토론회를 14일 오후 2시에 개최한다.

총 2차 토론회 중 이번 1차 토론회는 각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현 상황을 진단하고 기후, 자원순환 등 영역별로 직면한 문제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다. 오는 7월 개최하는 2차 토론회에서는 향후 서울시 정책과 시민 행동 방향 등을 다룰 계획이다.

토론회는 조현철 녹색연합 상임대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키워드로 예견되는 ‘세계화에서 지역화로’ 주제로 발표를 시작한다. 이어 녹색위 기후·에너지분과에서 활동 중인 백승진 전 홈플러스 시공총괄본부장이 ‘코로나19 시대, 서울의 기후·에너지·대기 환경은?’, 환경보건분과에서 활동 중인 임상혁 녹색병원 원장은 ‘코로나19와 환경보건’, 자원순환분과에서 활동 중인 유미호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 센터장이 ‘코로나19 이후 일회용 감량 및 재활용 문화’ 등 각 영역에서의 그 간의 노력과 현재 직면한 문제 등에 대해 발표한다.

오랫동안 환경전문기자로 활동해온 조홍섭 한겨레신문 기자는 생태 문제와 관련해 ‘코로나 바이러스는 인류의 새 포식자’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이어서 이원재 랩2050 대표가 코로나 시대 경제 패러다임에 대해 ‘그린과 뉴딜은 만날 수 있을까’를 발표한다.

마지막으로 조한혜정 연세대학교 명예교수가 ‘포스트코로나, 서울시민 모두가 환경운동가, 전환의 주체가 되는 시간’을 주제로 발표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전체 발표가 끝난 후에는 참가자들 간 전체토론도 진행된다.

이번 토론회는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라 시민들의 현장 참여 대신 TBS TV와 유튜브(YouTube) ‘TBS 시민의방송’을 통해 생중계한다. 의견을 제시하거나 질문이 있는 시민들은 유튜브 댓글 또는 크라우드소싱 플랫폼인 ‘Slido’를 통해 할 수 있다. 또한 패널들의 각 발표 자료는 토론회 당일 2시부터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수용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코로나19 이후 맞이할 새로운 시대를 빠르게 준비해야 한다”라며 “사람과 자연이 모두 건강한 환경의 가치가 최우선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는 이번 토론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종석 청장, 기상기후 융합서비스 토론회 참석김종석 청장, 기상기후 융합서비스 토론회 참석
박병석 의장, 주한네덜란드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의장, 주한네덜란드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