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산후풍 치료에 산후보약 도움이 돼
[사진=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원장]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산후에는 임신과 분만에서 벗어나 서서히 임신전의 상태로 복귀하는 과정이 이루어지며 그 기간은 대체로 6~8주간에 해당한다. 이 시기에는 산모의 기혈이 충분하지 못한 상태이므로 여러 가지 질병이 발생하기 쉽다.

이때 올바른 산후조리를 통해 산후풍 등 출산후 후유증을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고, 이미 증상이 있다면 빠른 시일내에 치료받는 것이 좋다.

산후풍은 출산후 조리가 완전치 못하여 발생하는 종합적인 병증으로 내분비 불균형, 전신 관절통 및 근육통, 과다발한, 피로, 심리적 불안감, 두근거림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산후풍 유발범주에는 정상 분만 뿐아니라 유산도 포함된다. 유산의 경우에는 짧은 기간 동안의 임신일지라도 비정상적으로 종료된 것으로 신체적 무리가 옴과 함께 환자의 스트레스와 심리적 불안상태가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충분한 조리가 필요하며 산후보약이 도움이 된다.

「동의보감」에서도 유산은 밤 껍질이 익어서 터지는 것이 아니고 발로 밟아 터뜨리는 것과 같다고 비유하여 정상적으로 출산했을 때보다 산후조리와 치료가 10배이상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산후보약, 산후풍의 치료는 가장 큰 원인이 되는 어혈을 우선적으로 풀어주고 전신의 대사가 원활해지고 부종을 없앨 수 있도록 산모의 몸상태에 따라 혈허, 비위허, 한(寒)증, 기혈허 등을 치료한다.

체내 및 자궁내의 어혈정체는 산후에 나타나는 산후풍, 생리불순, 생리통, 혈액순환장애, 각종 통증 등의 주된 원인이 되므로 출산이나 유산 직후에 바로 산후보약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다.

자궁과 생식, 비뇨기계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에너지를 보충하여주며 유산했다면 놀라고 지친 심신을 안정 시키는데에 도움 되는 한약 처방과 침, 약침, 부항, 뜸 치료를 하여 도와준다.

*칼럼니스트 신지영은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