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포토] 키위 인공수분, 수꽃 채집곤충 수분 어려운 키위, 직접 인공수분
14일 경남 남해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남해출장소에서 연구원들이 키위(참다래) 인공수분 작업을 위해 수꽃을 채집하고 있다.<사진제공=농촌진흥청>
14일 경남 남해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남해출장소에서 연구원들이 키위(참다래) 인공수분 작업을 위해 수꽃을 채집하고 있다.<사진제공=농촌진흥청>
14일 경남 남해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남해출장소에서 연구원들이 키위(참다래) 인공수분 작업을 위해 수꽃을 채집하고 있다.<사진제공=농촌진흥청>
14일 경남 남해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남해출장소에서 연구원이 키위(참다래) 인공수분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5월14일 경남 남해군에 위치한 남해출장소에서 키위(참다래) 인공수분 작업을 위해 수꽃을 채집하고, 인공수분 작업을 했다.
키위는 암꽃과 수꽃의 개화시기가 일치하지 않고, 곤충 수분이 어려워 사람이 직접 인공수분을 해야한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