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서울창업허브, IoT 기반 쾌적한 환경·공기질 유지선제적 감염병 예방 대책 마련···전층 실시간 공기질 모니터링, 100% 환기시스템 구축
서울창업허브 내 코워킹 공간 <사진제공=서울창업허브>

[환경일보]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가 운영하는 서울창업허브가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감염 예방 및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서울창업허브는 코로나19 이전에는 일평균 방문 인원이 3000명에 달했던 다중이용시설이다. 스타트업을 위한 입주 공간과 일반인들이 자유롭게 사용 가능한 코워킹 공간(co-working)으로 구성돼 있다. 코로나19가 발생함에 따라 코워킹 공간을 임시 휴관을 했다가 최근 방문객 추적조사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재오픈 했다.

전국 각 기관에서 감염 예방 및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협의 중인 가운데 서울창업허브는 관련 대책을 선제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예컨대 전층 공기질 계측기 설치, 공기 살균기 및 산소 공급기 운영, 외기 조화기(OHU 자동화 시스템), 공조필터 청소 및 방역 등을 통한 내·외부 공기질을 상시 측정하고 환기 시스템을 연동했다.

이를 통해 내·외부 공기질 측정값에 따라 방문객과 입주기업에 알림 서비스 제공 중이며, 각 층별로 위험도가 감지되면 자동 환기·필터 교체·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즉, 공기 살균기와 산소 공급기 운영으로 실내 세균 발생 시 100% 환기 시스템을 구축했다. 한편 출입구 바닥 집진기 가동을 통해 입구에서부터 방문객의 신발 바닥에 있는 이물질을 제거할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 서울창업허브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됐던 창업 분위기를 북돋기 위한 환경을 제공하고, 스타트업이 감염병에 대한 우려는 내려놓고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혜연 기자  kh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