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폐형광등·건전지 분리수거 대형건물도 적용
아파트를 대상으로 지난해부터 분리 수거가 진행되고 있는 폐형
광등, 폐건전지 제도가 내년 7월부터 연면적 1만㎡이상 대형건
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하고 분리수거 대상건물을 1291
개 상업용 빌딩과 458개 학교,129개 공공건물, 58개 광공업 건
물 등으로 나눠 규모에 따라 건물 관리사무 소, 출입구 등에
1~2개의 전용 수거함이 설치하기로 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본격적인 시행을 하기에 앞서 오는 12월 중
구, 광진구, 강서구, 강남구 등 4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대형건
물의 폐형광등·폐건전지 분리수거 제도를 시범 실시한 뒤 내
년 7월부터 전 자치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분리수거제도는 대상 건물주들이 전용수거함에 폐형광 등과 폐건
전지를 깨뜨리지 않고 버려야 하며 분리수거된 형광등과 건전지
는 시에서 선정한 재활용 업체에서 1주일에 한차례 수
거해 처리한다.

기억력 저하와 신장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 중금속인 수
은이 다량 함유돼 있으며 연간 1400~1500t이 배출되는 폐형광
등과 폐건전지는 그동안 아파트만 분리수거를 해왔으나
대형건물은 분리수거가 이뤄지지 않아 환경을 오염의 원인이 되
어 왔다.

시는 앞으로 대형건물이외에 단독주택지 등에도 분리수거를 추
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편집부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