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평택 주한미군 기지 인근 외국인 임대주택 분양 나서 눈길, 임대 완료된 ‘시그니처15’
조감도

[환경일보=김도희 기자] 외국인 임대주택 전문업체 (주)공유공감이 실투자금 1억원대에 분양을 받을 수 있는 미국식 주택단지 분양에 나섰다. 전 세대 임대가 완료된 신축주택으로, 5월 20일부터 선착순 분양 중이다.

총 15세대가 최초 분양에 돌입했으며, 대지면적 397㎡(150평)에 주택면적 241㎡(70평) 규모의 단독주택이다. 소유권 이전 등기와 외국인 임대 모두 완료됐다. 분양 즉시 임대료를 실현할 수 있는 것이다.

연체 위험이 없는 것도 장점으로, 세입자가 임대료를 매달 지불하는 것이 아닌, 1년치 임대료를 선불 지급한다. 연금처럼 안정적인 수익이 기대된다. 임대료를 달러로 지급받는 것도 외국인 임대주택의 큰 특징이다.

2021년 평택 주한미군 기지 조성이 마무리되면, 서울 이태원의 명성을 이어갈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인 도시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5년에는 주한미군과 미국기지 관련종사를 포함해 20만명가량의 인구가 거주할 것으로 예측된다. 주한미군이 2060년까지 주둔할 예정으로, 임대수요가 안정적이다. 이에 상가와 오피스텔을 대신할 새로운 투자 상품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분양 중인 15세대는 $38,000(달러) 전후로 모든 주택의 임대 계약 체결이 완료됐으며, 선착순 5세대의 경우 정상분양가보다 할인된 가격에 분양받을 수 있다. 높은 임대료로 계약이 체결된 주택을 선별해 우선적으로 배정해 준다. 주택을 직접 확인한 후 계약이 가능하며, 청약금은 100만원이다. 청약금 입금 시 해당 주택이 우선 배정되며, 계약 철회 시 청약금 전액이 고스란히 반환된다.

(주)공유공감은 주한미군기지 인근 외국인 임대주택에 40년가량의 경험을 보유 중인 평택 현지 토착 업체다.

20일부터 청약자에 한해 계약 완료 시 소유권 이전 비용을 회사 측에서 지원해주며, 소유권 이전이 완료되면 임대료를 달러로 지급받을 수 있는 장점에 조기 마감이 예상된다.

김도희 기자  medi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