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해수부, 안전한 수산물 유통체계 구축영광‧서천군 수협에 저온경매장,자동선별기,저온차량지원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올해 처음 시행되는 수산물 유통단계 위생안전 체계 구축 사업자로 영광군수협과 서천군수협을 선정하고, 저온경매장과 자동선별기, 저온차량을 일괄 지원한다고 22일(금) 밝혔다.

수산물 유통단계 위생안전 체계 구축 사업은 수산물이 생산되는 산지에서부터 대량으로 거래되는 장소인 위판장까지 수산물 유통과정 전반의 위생수준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부터 추진되는 신규 사업이다.

해양수산부는 매년 3개소를 선정해 저온경매장, 자동선별기, 저온차량 구비를 일괄 지원할 계획이며, 지원물량은 사업수요에 따라 조절할 예정이다.

올해 사업자 공모 시(3.31.~4.24.) 2개소가 신청했으며,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자선정위원회에서 서류 및 현장평가를 진행해 사업계획의 타당성, 부지의 입지여건, 건축규모의 적정성 등을 종합 평가했고, 그 결과 2개소 모두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위생안전체계 구축 사업 전 바닥선별(왼쪽)과 자동선별. <자료제공=해양수산부>

영광군수협과 서천군수협에는 온도조절시스템과 정화해수시스템, 조류(鳥類) 방지시설 등을 갖춘 저온경매장, 대량의 물고기를 빠른 시간 안에 크기별로 나누어 경매할 수 있는 자동선별기, 경매된 수산물이 신선하게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저온차량이 지원된다.

영광군수협에는 저온경매장 1개소와 자동선별기 9대, 저온차량 2대 등 총 43억원 규모로, 서천군수협에는 저온경매장 1개소와 자동선별기 1대, 저온차량 1대 등 총 32억원 규모로 지원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하반기에도 추가적인 공모를 진행하여 1개소를 더 지원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황준성 유통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바다에서 잡은 수산물이 거래되는 첫 장소인 산지위판장이 더욱 위생적이고 신선하게 관리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우리 수산물을 신선하고 안전하게 드실 수 있도록 다양한 방면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