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추나요법, 건강보험 적용으로 자가부담금 줄여

오십견은 사람들 사이에서 의외로 흔한 질환 중 하나다. 오십견이 정확한 의학적 명칭은 아니지만, 이 병명은 어깨 관절에 발생한 통증, 그리고 그 통증 때문에 움직임이 둔해지는 현상을 말한다. 어깨가 얼어붙는다는 의미에서, 동결견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오십견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유는, 증상이 나타나는 시기가 보통 50세 전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름이 무색하게 젊은 층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사진=동작사당점 맑은숲한의원 이지연 원장, 수유역점 청풍한의원 황주원 원장

본닥터네트워크 동작사당점 맑은숲한의원 이지연 원장은 "해당 질환은 점차 진행됨에 따라 시기 별로 통증이 나타나는 방식이 다르며, 증상 또한 달라진다는 점이 특징이다. 통증이 심각하게 나타나는 시기가 있으며, 적게 나타나는 시기가 있기도 하다. 하지만 통증이 점차 사라질 때 방심하고 치료를 놓친다면 어깨 건강은 더욱 악화될 수가 있다. 증상을 방치해 심해지면, 통증은 존재하지 않아도 어깨가 점점 굳어서 잘 움직이지 않고, 그 결과 만성화되어 가동범위 자체가 좁혀질 수도 있다. 이는 어깨 관절의 근육, 그리고 인대 등이 굳어버리기 때문에 나타나는 증상이다."고 한다.

이어 "통증, 그리고 어깨의 기능 퇴화. 이 두 증상을 막기 위해서는 예방과 올바른 치료가 중요하다. 보통 통증 치료를 위해서 수술을 선택하는 때도 있지만, 수술은 나름의 한계가 있다. 일단 시간이 오래 소요되고, 나이가 들수록 위험성이 커지는 경우도 있다. 그러므로 수술은 최후의 방법으로 생각하고 우선 보존적인 치료를 통해 증상 개선을 꾀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본닥터네트워크 동작사당점 맑은숲한의원 이지연 원장은 "추나요법은 수술이 망설여지는 경우 추천할 만한 좋은 치료법중 하나이다. 추나치료란 한의원에서 경험할 수 있는 치료다. 이는 맨손을 직접 사용해서 관절 통증을 개선하는 한방치료이며, 관절을 바로잡아주는 정골추나, 근육을 올바르게 하는 경근추나 등이 이에 속한다. 수술이 아니므로 시간이 적게 소요되며, 또한 안전성이 높고 간편하다는 것이 특징이다."고 한다.

이어 "지난 19년부터 건강 보험 적용이 시작되었으며, 일반적인 경우 본인부담금이50%~80%, 차상위계층과 의료급여 수급권자에 해당한다면 본인부담률이 30%, 40% 선이기에 비용적 부담을 덜 수 있다. 추나요법 중에서도 어깨 근육과 인대를 이완시키는 경근추나요법은 심하게 굳은 어깨 구조물을 정상적으로 되돌리는데 도움이 되는 치료다. 주변의 근육과 힘줄, 인대를 풀고 어깨와 연계된 경추 흉추 등을 교정하는 치료를 통해 오십견을 개선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한의원을 방문한다면 이처럼 개개인의 상태에 맞는 복합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치료를 통해 예후가 좋아졌다면 그 다음부터는 더 안정적으로 관절을 관리하기 위한 단계에 들어가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이 필수적이다. 관절 통증이 사라졌다면 거기에 만족하고, 안심하는 것이 아니라, 그때부터 그간 돌보지 못했던 나의 생활을 돌볼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욘복 기자  startofdream@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욘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