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다낭성난소증후군 방치하면 난임, 불임될 수 있어

<사진제공=인애한의원>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생리주기를 3회이상 건너뛰고 생리를 하지 않는다면 배란장애로 인한 생리불순은 아닌지 검진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가임기 여성에서 배란장애로 인한 무월경의 가장 흔한 원인은 다낭성 난소 증후군으로 전체여성의 10%에서 발생합니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여성에게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내분비이상의 하나로도 볼 수 있으며 고안드로겐 혈증, 인슐린저항성 등을 동반하여 여드름, 다모증, 남성형 탈모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의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진 건 없고, 어떤 원인에 의한 성호르몬의 불균형으로 희발 월경이나 무월경이 나타납니다. 그 원인으로 갑작스러운 체중 증가, 인슐린 저항성 증가, 대사증후군, 잘못된 식습관 등을 추정하고 있습니다.

체지방이 적은 여성이라도 다낭성 난소증후군이 될 수 있으며 인슐린 저항성의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너무 마른 체형으로 인해 체온이 낮아지고 추위를 많이 타고 소화력이 떨어지면서 몸이 긴장되고 스트레스를 받아서 호르몬 불균형 상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다낭성난소증후군 치료는 적정체중 유지와 그에 따라 인슐린 저항성 또한 조절, 배란의 정상화를 목표로 합니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면역력 저하로 인한 호르몬의 불균형에 의해 생리불순 등 여러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에 한방치료가 효과적이며 개인의 증상 및 체질을 살펴 변증하고 처방하여 체내 대사를 조절하며 자궁, 난소의 기능을 강화하는 치료를 통해 배란하고 생리할 수 있도록 합니다.

한약, 침, 약침, 봉침, 뜸, 좌욕, 부항, 추나요법, 수기요법 등을 이용해 하복부로의 혈류순환을 원활히 하고 신진 대사를 활성화해 호르몬, 인슐린 저항성 완화에 도움을 줍니다.

다낭성 난소 증후군은 난임, 불임의 흔한 원인인데 증상이 오래될수록 난소기능이 감퇴되어 끌어올리기 힘들어지므로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성의 몸에서 스스로 난자 하나만 성숙시켜 잘 배란하고 생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한방난소기능강화 치료는 차후 임신을 계획할 때에도 자연임신 가능성을 높여주는데 도움되고 필요한 치료입니다.

개인적으로 식습관 개선과 체중조절을 신경써서 관리하는 것이 다낭성난소증후군의 개선 및 치료와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특히 비만일 경우 체지방을 감량하면 호르몬 불균형 개선에 도움됩니다.

*칼럼니스트 신지영은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때 아닌 9월의 벚꽃 눈길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
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