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기장군, 임랑문화공원 2020년 개관 박차지역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문화공간 제공 목적 사업추진
임랑문화공원 항공사진<사진제공=기장군>

[기장=환경일보] 손경호 기자 = 부산 기장군은 5월 21일 임랑문화공원 조성사업 부지에 대해 유족 측이 제기한 민사소송 항소심에서 승소하며 2020년 개관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기장군은 한국경제 발전에 큰 업적을 남긴 (고)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정신과 뜻을 배울 수 있는 교육의 장이자 지역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문화공간 제공을 목적으로 주민 건의를 통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장안읍 임랑리 소재 임랑문화공원은 부지 5,216㎡에 기념관 797㎡ 규모로 조성되며 주요 시설로는 ▷전시실 ▷도서관 ▷세미나실 ▷수정원 ▷수장고 등을 갖추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특색 있는 문화와 교육의 공간으로 기능할 예정이다.

임랑문화공원은 2014년 도시계획시설사업 결정 및 실시계획 인가를 받고 2015년부터 건축공사에 착공했으며 유족 소유 토지를 기부채납 받았으나 2017년 유족 측의 부설주차장 토지 인도 문제로 마찰을 겪으면서 개관이 지연되고 있다.

기장군은 유족 측의 소유권이전등기말소 등 청구 항소심에서 승소했으며 다음달 3일 선고 예정인 기장군이 제기한 토지인도 소송의 결과에 따라 조속히 사업 토지를 인도받을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2020년 개관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손경호 기자  gijang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