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제14회 WOF ‘제3차기획위’ 회의 개최조선산업 첨단기술로 글로벌 해양쓰레기 문제 기여방안 논의
'2020년 제14회 세계해양포럼 3차 기획위원회 회의' 개최 <사진제공=(사)한국해양산업협회>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2020년 제14회 세계해양포럼(WOF) 기획위원회는 지난 5월21일 오후 5시 부산 중구 팬스타그룹 사옥 회의실(4층)에서 제3차 기획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기획위원회는 글로벌 해양환경 문제의 해결을 위해 조선산업의 첨단기술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와 코로나19 이후 해운항만과 수산산업이 어떤 형태로 진화할지 등 시대적 관심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기조세션 ▷해운항만·수산·조선분야의 정규세션 ▷해양도시 네트워크·해양수산ODA(공적원조)·해양인문학 등 특별세션 구성을 사실상 확정했다.

기획위원회는 이에 따라 기조세션과 산업별 세션에 맞는 국내·외 연사를 초청하고, 소주제 선정작업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김현겸 기획위원장(팬스타그룹 회장)은 “올해 세계해양포럼의 대주제가 ‘미래로 한 발 더’이다”며, “코로나19 이후 세계 해양경제의 변화에 주목하고, 해양플라스틱과 같은 글로벌 해양환경 문제에도 대한민국이 선제·선도적 해결방법을 적극적으로 제시할 수 있도록 해양산업의 미래에 초점을 두고 기획 역량을 모았다”고 말했다.


기획위원회는 WOF사무국이 대국민 포스터 공모전을 통해 선정한 작품을 2020 세계해양포럼 공식 포스터 디자인으로 사용하는데 동의하고 다양한 방법을 통해 세계해양포럼이 홍보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WOF사무국에 당부했다.

앞서 지난 3월에 기획위원회는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 대주제로 ‘미래로 한 발 더’(One more Step toward Sustainable Future of Oceans)를 확정한 바 있다.

2020년 제14회 세계해양포럼 기획위원회, 코로나19 극복 위해 노력하는 의료진 격려하는 외교부 ‘스테이 스트롱’ 챌린지 캠페인 동참하고 기념촬영(앞줄 왼쪽에서 6번째 김현겸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 기획위원장(팬스타그룹 회장)) <사진제공=(사)한국해양산업협회>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기획위원회 위원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밤잠을 설쳐가며 노력해온 의료진을 격려하고 지금의 위기를 국민 모두가 건강하게 이겨내자는 외교부의 ‘스테이 스트롱’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하는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